차명진 "완주" 김종인 "한심"…황교안 대표는?

세월호 막말 '탈당 권유'…막말 파문 차명진 둘러싸고 혼란상 보인 통합당
보수 핵심 지지층 반발 여론 의식하고 강한 징계 못 내린 듯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병 차명진 후보가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한 뒤 소명자료를 들고 당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병 차명진 후보가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한 뒤 소명자료를 들고 당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 막말' 논란을 일으킨 차명진 후보(경기 부천병)에 대한 징계와 관련, 미래통합당 윤리위원회가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판단과 달리 제명하지 않기로 하면서 후폭풍이 예고된다. 차 후보의 막말을 혐오 발언으로 여기는 중도층 표심 이탈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는 것이다.

김 위원장이 이러한 윤리위 판단에 "한심하다"는 언급을 내놨고, 황교안 대표는 "숙의하겠다"고만 했으며, 차 후보는 "선거 완주"를 선언하면서 혼란은 더욱 커지는 상황이다.

통합당 윤리위는 10일 차 후보에 대해 '제명'보다 한 단계 낮은 '탈당 권유' 징계를 내렸고, 차 후보는 이날 선거운동을 재개했다.

복수의 통합당 관계자들은 "당 지도부의 제명 판단과 다른 윤리위 결정이 나온 것은 '핵심 지지층의 동요를 막아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된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공격해오면 전후 사정도 파악하지 않고 무조건 막말이라고 인정하고 힘없이 물러서는 모습이 지지층 이반을 불러온다는 것이다.

윤리위도 탈당 권유 징계를 담은 보도자료에서 "선거기간 중 부적절한 발언으로 당에 유해한 행위를 한 사실이 인정된다"면서도 "다만, 상대 후보의 '짐승' 비하 발언에 대해 이를 방어하고 해명하는 측면에서 사례를 인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당시 토론회에서 차명진 후보의 '세월호' 발언에 앞서 김상희 민주당 후보는 한 역사학자의 평가를 인용하며 "사람들이 진보·보수로 나뉘는 줄 알았는데, 세월호 참사 겪고 보니 사람과 짐승으로 나뉘더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는 자신을 짐승에 비유한 표현이었고, 이 공격에 방어하기 위해 '세월호 텐트' 사건 기사를 인용했다는 차 후보의 소명이 일부 받아들여진 것으로 관측된다.

차 후보는 윤리위의 결정에 승복하겠다고 이날 기자들 앞에서 공언했다. 따라서 윤리위 의결대로 10일 안에 탈당하거나, 이에 따르지 않은 채 제명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4·15 총선이 나흘여밖에 남지 않았다는 점에서 차 후보는 통합당 후보로서 총선을 치를 수 있게 됐다.

윤리위의 판단이 자신의 결정과는 다르게 나오자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한심한 결정"이라며 "총괄 선대위원장으로서 그 사람(차명진)을 후보로 인정하지 않는다"고도 발언, 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황교안 대표는 "숙의하겠다"고만 언급하며 말을 아꼈다.

이런 가운데 통합당 내부, 특히 여당과 접전을 벌이고 있는 곳에서는 판세 악화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 "접전지에서 패색이 짙어졌다"는 보고도 올라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5 4 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