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캠퍼스에 독도 야생화 활짝 "구경 오세요"

지난해 5월 독도자생식물원 조성… 섬기린초, 섬초롱꽃 등 독도 야생화 7종 최근 만개

 

쉽게 볼 수 없는 독도 야생화를 실물로 감상할 수 있는 곳이 영남대학교 캠퍼스에 생겨 눈길을 끈다. 최근 독도 야생화가 캠퍼스 내에 만개해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

지난해 5월 영남대는 대학 본부 뒤편 정원 부지에 전국 최초로 '독도자생식물원'을 조성했다.

영남대 독도자생식물원은 독도 관련 화장품 제조·유통회사인 서린컴퍼니㈜가 영남대 독도연구소에 기탁한 발전기금으로 조성됐다. 서린컴퍼니는 평소 독도 사랑을 실천하며 독도 유관단체와 연구소를 후원하고 있다.

영남대 독도자생식물원에는 지난해 5종의 독도 야생화가 개화했으며, 올해는 술패랭이, 땅채송화, 섬기린초, 섬초롱꽃, 참나리, 해국, 사철나무 등 7종의 독도 야생화가 만개했다.

이 중 섬기린초는 연한 노란색 꽃을 피우며, 전 세계적으로 울릉도와 독도에서만 자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독도의 동도에 자생한다. 섬초롱꽃은 울릉도와 독도의 특산 식물로, 연한 자주색 꽃에 짙은 색의 반점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교육부 정책중점연구소인 영남대 독도연구소는 독도자생식물원을 일반 시민 및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독도 자생식물과 생태 환경에 대해 알릴 수 있는 독도 교육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영남대 독도연구소는 독도 자생식물 종자를 발아시켜 전국 학교 및 기관으로 보급하기 위한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경북도의 지원을 받아 영남대 교내에 '독도자생식물원 묘포장'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연말까지 완성할 예정이다.

한편 영남대는 중앙도서관 6층에 '독도아카이브 전시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자연과학대학에 '자연박물관'을 조성해 독도 동식물 표본을 관람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특히 영남대 독도연구소가 운영 중인 '독도아카이브 전시실'에는 매년 2천 명이 넘는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이 찾고 있어, 앞으로 독도자생식물원의 활용도가 더욱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