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올해 첫 수능 모의평가 24일 시행

고3 첫 모의평가가 3월 대신 4월 치러진다. 코로나19 여파로 개학을 비롯해 학사 일정이 뒤로 밀린 탓이다. 지난해 하순 수능시험 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 경내 모습. 수능 고득점을 기원하는 카드들이 꽃 사이에 자리잡고 있다. 연합뉴스 고3 첫 모의평가가 3월 대신 4월 치러진다. 코로나19 여파로 개학을 비롯해 학사 일정이 뒤로 밀린 탓이다. 지난해 하순 수능시험 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 경내 모습. 수능 고득점을 기원하는 카드들이 꽃 사이에 자리잡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고3 첫 모의평가가 4월에 치러진다. 올해 첫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인 서울시교육청 주관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이달 24일 시행된다. 애초 3월에 예정됐지만 코로나19 탓에 학교 개학이 5주 이상 뒤로 밀리면서 이 시험 일정까지 늦춰졌다.

서울시교육청은 2일 이같은 학력평가 시행계획을 밝혔다. 애초 이 시험은 3월 12일 치러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개학이 네 차례나 연기되면서 시험 일정 역시 계속 미뤄져왔고, 교육부가 9일 고3과 중3이 먼저 '온라인 개학'한다고 발표하면서 이날 시험 일정도 정해졌다.

학력평가는 각 교육청이 돌아가면서 주관하는 수능시험 모의평가다. 기존 계획대로라면 고3은 3·4·7·10월, 고1과 고2는 3·6·9·11월 이 시험을 치른다. 고3 경우 6월과 9월에도 모의평가가 있는데 이는 수능시험 시행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것이다.

모의평가 성격상 각 학교가 반드시 학력평가를 치러야 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3월 모의평가는 전국 고3 대부분이 치른다. 한 해 '첫 모의평가'라는 의미가 있는 데다 수시·정시모집 중 어디에 초점을 맞출지 등 입시 전략을 세우는 기준이 되기 때문이다.

이번 학력평가 시험일에 고교 3학년 학생들을 모두 등교시킨다는 게 서울시교육청의 방침. 등교를 원치 않는 학생에겐 대체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를 소화하면 출석도 인정하기로 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개학 연기로 불안해 하는 학생, 학부모을 고려해 등교한 뒤 시험을 치르기로 했다. 학생 간 거리를 확보하는 등 코로나19 학교 대응 매뉴얼을 준수해 시험을 치르도록 할 것"이라며 "다만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시험 시행 여부에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했다.

한편 경기도교육청이 주관하는 학력평가는 5월 12일 치러진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6월 모의평가 시행일은 6월 18일로 정해졌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