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건희 미술관, 더 이상 수도권엔 안 된다

대구·경북·부산·울산·경남 등 영남권 5개 시도지사로 구성된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가 국립 이건희 미술관의 지방 건립을 촉구하는 공동 건의문을 냈다. 가뜩이나 각종 전시 공간의 수도권 편중이 심각한 가운데 이마저 수도권에 건설할 움직임을 보이자 공동 행동에 나선 것이다. 미술관의 수도권 건립이 공공연하게 언급되는 상황에서 국토 균형 발전에서 소외된 시도지사들의 공동 건의엔 '수도권엔 더 이상 안 된다'는 절박함이 담겼다.

이건희 미술관 유치를 희망하는 지방자치단체는 전국적으로 30개가 넘는다. 그러니 학연·혈연·지연을 앞세운 유치 경쟁도 그만큼 치열하다. 정부는 이런 치열한 유치 경쟁을 이유로 수도권에 건설하려 들지만 실은 그 반대다. 왜 이토록 많은 지자체들이 이건희 미술관 유치에 매달리는지를 정부는 진정으로 살펴야 한다. 지방의 문화적 향유 공간은 수도권에 비해 절대적으로 소외되어 있는 현실이다. 이는 수도권 과밀화의 한 원인이 된다. 이건희 미술관을 수도권 외의 지역에 가져옴으로써 이런 지방의 문화적 불균형을 해소하고, 문화적 자산을 지역으로 확장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는 것이다.

문체부는 이달 말 이건희 미술관 건립 추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 와중에 지자체 간 과열 경쟁을 내세워 수도권에 건립하려는 속내를 감추지 않고 있다. 영남권 5개 시도지사들이 "정부는 과열로 부작용이 심해지기 전에 지자체와 각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유치 과정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이유다.

지자체 간 과열 경쟁의 문제는 정부가 입지 선정 기준과 결정 과정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해서 해결해야 할 문제이지 이를 입지 제척 사유로 해 수도권에 세울 생각을 해서는 안 된다. 이미 수도권에는 국립현대미술관 3개관(과천관, 덕수궁관, 서울관)이 있고 민간 차원의 리움미술관, 호암미술관이 자리해 있다.

수도권은 경제 금융 문화 등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이다. 이러니 매년 10만 명의 청년들이 수도권으로 몰린다. 그만큼 지방은 공동화 현상이 두드러진다. 이건희 미술관마저 수도권에 세우려 드는 것은 정부가 말로만 국토 균형 발전을 외치면서 실제론 이에 역행하는 것이다. 지방으로선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