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100억짜리 3년째 헛쓰는 효(孝)문화진흥원, 이럴 걸 왜 지었나

경북 영주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효(孝)문화도시를 꿈꾸며 2013년 국비·경북도비·시비 97억3천만 원을 투입해 지은 효문화진흥원이 2018년 완공 이후 2년 8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제 구실을 못 하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경상북도, 영주시가 사업을 처음 시작할 때의 목표나 기대와 달리 영주시의회의 반대에 부딪혀 관련 조직조차 갖추지 못해 한동안 놀리다 현재는 영주시청 사무실로 대신 쓰고 있다.

100억 원 가까이 투입해 지은 효문화진흥원이 제 역할을 못 하고 있는 것은 영주시의회 반대로 운영재단 설립과 지원 조례 제정, 운영비 등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때문으로 알려져 있다. 겉으로 드러난 이런 배경이 사실이라면 이는 영주시의 무책임한 행정이 자초한 결과로 볼 수밖에 없다. 또 한국의 대표 효문화시설로 운영하겠다는 당초 목표에 과연 진정성이 있었는지도 의문이 든다.

물론 영주시의회에 더 많은 책임이 있을 수도 있다. 하지만 사업 추진 과정에서 선출직인 지방의회 의원들의 입장에 변화가 있었다고 하더라도 3년 가까이나 의회 협조를 이끌어 내지 못한 점은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영주시 행정력의 한계를 드러낸 것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또 사업 의지는 물론, 사업 자체의 타당성 문제 등에 대한 의구심도 갖게 한다. 과연 영주시가 한국 대표 효문화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자세는 갖췄는지, 사업 추진의 구체적 밑그림이 있었는지도 의심스럽다는 것이다.

경북에는 지난 2017년 907억 원을 들여 지은 구미의 새마을운동테마파크 등 크고 작은 시설이 제 구실을 하지 못한 채 '돈 먹는 하마'로 전락하거나, 운영난에 허덕이는 사례가 여럿 있다. 이런 시설 추진이 반복되는 까닭은 지자체마다 뒷날의 재정과 운영의 성공을 위한 기반 구축 등에 대한 충분한 고민과 대비 없이 단체장의 재임 시절 업적 과시와 보여주기식 전시 행정을 펼친 탓이다.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 만큼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된다. 같은 실패의 재연을 막기 위해서라도 감사 당국이 살펴 바로잡아야 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