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날개 달 부산경남에 고달픈 대구경북, 그래도 길 찾자

대통령과 여당이 4월 부산시장 선거를 앞두고 급히 공약한 부산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진을 위해 국토부가 9일 전문 조직 발족에 나서며 당·정·청이 한 몸이다. 이웃 경남도는 최근 경남 창원~부산~울산~경북~대구~창원을 잇는 297.3㎞ 노선의 소위 '동남권 메가시티 급행철도' 건설 구상을 정부에 건의했다. 대통령 애정이 유난한 두 곳의 대형 사업 추진으로 대구경북의 각종 사업은 더 험난하게 됐다.

대구경북은 정부·여당의 남다른 지원 아래 특별법 제정 등 마치 번갯불에 콩 볶듯 진행되는 가덕도 신공항 추진과 달리, 국방부 등의 비협조 등이 맞물려 통합신공항 추진 사업을 어렵게 진행하고 있다. 여기에 가덕도 특별법을 긴급 처리한 여당에 막혀 통합신공항의 국비 지원을 위한 특별법은 거부되고 있다. 특히 국토부는 대구~신공항 연결 광역철도 건설의 국가 부담을 줄이되 대구경북에 짐을 떠넘길 속셈으로 기존 규정까지 바꿀 참이다.

28조원 넘는 국비 사업의 국민 반대 여론도 뭉개는 즈음에 역시 조(兆) 단위 돈이 들 경남도의 광역철도 건설 구상이 정부에 전달됐다. 정부·여당의 특정 지역 편들기와 갈라치기 행태를 보면 이에 대한 결과는 그 나름 짐작할 만하다. 대통령 측근 지도자의 제안이니 정부·여당도 무시하고 소홀히 할 수 없게 됐다. 이미 상식, 합리성 같은 잣대 대신 같은 무리 챙기기에 유별난 정치 흐름과 정부의 이에 맞춘 정책 입안과 집행 모습을 본 터이지 않은가.

대구경북은 각종 현안 사업, 특히 부산·경남과 비슷한 사회간접시설 사업 가운데 공항 및 철도 관련 업무에서 정부·여당의 지원은커녕 홀대와 푸대접은 피할 수 없게 됐다. 그렇다고 맥을 놓지 말고 길을 찾아야 한다. 힘들고 고달프겠지만 정부 문턱이 닳도록 설득과 이해를 구하는 헌신 행정을 펴는 수밖에 없다. 부디 여당은 이제라도 편가르기 정치 논리를 접고 다른 색깔의 지역도 국민이 사는 삶터로 보길 바란다. 정부 당국자도 차별의 정치 바람에 기댄 자리 보전에서 벗어나 나라와 앞날을 고민하길 촉구한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