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대통령에 "블랙리스트 몰랐다고 할 건가?"

나경원 전 국회의원 페이스북 나경원 전 국회의원 페이스북

나경원 전 국회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공공기관장 인사에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형을 선고 받고 구속된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대답을 요구했다.

10일 오후 나경원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 블랙리스트 판결에 대해 답해야 합니다. 설마, 몰랐다고 하실 겁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같이 밝혔다.

이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해당 사건을 두고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규정하는 것은 유감이다. 문재인 정부에 '블랙리스트'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나경원 전 의원이 재차 해명을 요구한 맥락이다.

그는 "임기가 남은 기관장의 사표를 강요하고, 사표 제출을 거부하면 표적감사를 해서 기어이 찍어내는 것이 블랙리스트가 아니면 도대체 무엇이 블랙리스트인가"라며 "이 정권이 도대체 얼마나 더 뻔뻔해질 수 있을지 궁금하다"고 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대북 원전 상납 의혹도 '아니다', 월성 원전 경제성 조작도 '아니다', 울산시장 선거개입도 '아니다', 뭐든지 아니라고 발뺌만 하면 덮을 수 있다는 착각에 빠져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임 정권을 향해선 그토록 냉혹한 잣대를 들이대며 '적폐 청산'이라는 공포정국을 조성하더니, 어쩌면 이렇게 본인들의 '그보다 더한' 범행에 대해서는 관대할 수 있는지"라며 "정말 상식적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이중성이다. 잘못이라고는 단 하나도 늬우칠 줄 모르는 안면몰수 정권이기도 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나경원 전 의원은 "제가 야당 원내대표로 취임한 직후 제일 먼저 추진한 것이 이른바 '김태우 특검'과 국정조사였다. 당시 김용남 전 의원을 통해 어렵게 입수한 자료를 보고, 저는 '이것은 분명 나쁜 권력이 배후에 있는 사건이다'라고 판단했다. 진실 규명을 위해 당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그때 저와 우리 당이 주장한 내용이 대부분 사실로 드러났고, 운영위에 출석한 임종석 전 실장과 조국 전 민정수석의 억지 답변은 결국 황당한 둘러대기와 궤변으로 드러난 것이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나경원 전 의원은 "김은경 전 장관 실형 선고와 법정 구속에 답해야 할 사람은 바로 문재인 대통령이다"라고 가리키면서 "최고 권력의 의중이 없이 이런 무시무시한 일들을 벌인다는 것은 존재할 수 없다. 설마, 대통령으로서 몰랐다고 할 것인가"라고 의구심을 제기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이번 법원 선고는 정의를 바로세우는 그 길의 시작에 불과하다"고 글을 마무리지었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