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코로나 백신 접종 차질 빚을수록 국민 고통 가중된다

코로나19 백신 국내 접종 개시를 목전에 두고 정부의 접종 계획이 흔들리고 있다. 백신 도입이 차질을 빚고 일부 백신이 효능에 변수가 생겼기 때문이다. 11월까지 국내 집단면역 형성을 목표로 9월까지 전 국민의 70%에 대해 1차 접종을 마친다는 정부 목표에 빨간불이 켜진 것이다. 급기야 정부가 러시아 스푸트니크 백신 도입 검토를 밝혔다.

백신 확보 오판으로 홍역을 치렀던 정부는 5천600만 명분의 백신 구매 계약을 지난해 말까지 체결했다고 밝혔다. 노바백스 선구매 물량 2천만 명분을 포함하면 모두 7천600만 명분을 확보했다는 게 정부 발표였다. 그러나 이달 중순 예정이던 화이자·바이오앤테크 백신 도입 시기가 이달 말 이후로 늦춰질 우려가 커지고 있다. 노바백스 백신 계약은 아직 마무리를 짓지 못하고 있다. 2분기에 얀센, 모더나 백신이 들어오기로 돼 있지만 4월인지, 6월인지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국제 백신 공동구매·배분 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상반기 중 들여올 수 있는 백신은 계획 대비 13.5%인 135만 명분에 불과하다. 여기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약효 논란으로 불안을 증폭시키고 있다.

백신 도입 차질은 예견된 사태다. 정부가 백신을 선구매 안 하고 허겁지겁 숫자만 맞춰 놓은 탓이다. 코로나 감염자가 하루 수백 명 발생하고, 전파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50명을 넘은 상황에서 '백신 없는 터널'이 길어지면 코로나 극복은 요원하다. 백신 공급 부족과 접종 지연으로 전 세계가 집단면역을 얻는 데 7년이 걸린다는 전망까지 나왔다. 각국이 백신 확보에 절박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세계적으로 백신이 부족한 만큼 정부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백신 도입 및 효능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국내외 변수들을 면밀히 점검해 필요하다면 기존 대책을 손질해야 한다. 백신 조달과 접종 계획 관련 정보를 투명하고 정확하게 공개해 국민 불안을 해소하는 것도 필수적이다. 백신 접종 차질로 국민 고통을 가중시키는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정부는 차질 없는 백신 접종에 최선을 다하기 바란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