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코로나 탓에 또 겪게 될 지역 대학가 ‘숙소 대란’ 대책 없나

3월 새 학기를 앞두고 지역 대학마다 기숙사난이 계속 이어지면서 학생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코로나 사태로 대학 기숙사 수용 인원이 절반으로 줄어들자 타 지역에서 온 학생들은 '원룸 구하기' 경쟁에다 보증금과 월세, 통학비용 증가 등 경제적 부담까지 가중되는 현실이다. 기숙사 인원이 줄면서 대학 운영에도 적지 않은 차질을 빚게 돼 정부와 지자체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여론이다.

대구경북 소재 지역 대학 기숙사는 대개 1실당 2~6명이 사용해왔다. 하지만 지난해 2학기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수용 인원을 1, 2명으로 제한하자 전체 기숙사 수용 인원이 40~50%가량 줄어들었다. 대학별로 적게는 수백 명에서 많게는 1천 명 넘게 기숙사 인원이 줄어 숙소 대란이 벌어진 것이다. 기숙사 배정을 받지 못한 학생들은 학교 인근의 원룸이나 하숙집을 찾아야 하는 처지가 됐고, 3월 개강을 앞두고 이런 상황이 해결되지 않고 있다.

설령 어렵사리 원룸을 구한다 해도 문제가 해결되는 게 아니다. 보증금과 월세 등 비용 부담이 커진 데다 학교 가까운 곳에 숙소를 구하지 못한 학생들의 경우 통학비용 부담도 늘어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본지 보도를 보면 구미 금오공대와 경운대 인근 원룸의 경우 보증금 100만~200만원, 20만~30만원의 월세 비용이 필요하다. 김천대와 경북보건대 주변 원룸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특히 여학생의 경우 안전 문제 등 신경 쓸 부분이 더 많다.

코로나 확산을 막고 빨리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대학 기숙사 인원을 대폭 줄이는 것은 피할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코로나로 인해 가뜩이나 어려운 학부모의 처지나 학생들의 상황을 감안하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숙소난 해결에 적극 나서고 비용 절감에 도움을 주는 등 대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다. 대학은 지역사회 발전의 구심점이자 미래 지역사회를 떠받칠 인재를 키우는 곳이라는 점을 고려해 지금의 어려운 상황을 잘 이겨낼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가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할 때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