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코로나 지역 확산 막으려면 진단검사 명령에 적극 협조해야

최근 코로나 집단감염의 중심에 선 노래연습장과 유흥시설 방문자·종사자에 대한 진단검사가 의무화됐지만 협조가 이뤄지지 않아 새 불씨가 되고 있다. 대구시 당국은 최근 노래방 도우미 관련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자 이달 말까지 노래방 1천602곳에 대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에 이어 진단검사를 명령했다. 그런데 검사를 마친 사람이 매우 적어 자칫 감염 확산의 빌미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대구시가 진단검사를 권고한 대상은 지난달 25일 이후 시내 노래연습장과 유흥·단란주점 방문자와 종사자들이다. 대상 업소는 3천364곳으로 종사자만 3천 명이 넘고 방문자까지 모두 따지면 대상자는 수만 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접촉자 파악이 어려워 도우미 방문이 확인된 수성구 등 13개 업소 외에 일반 가정과 회사 등으로 감염 확산 가능성도 있어 빠른 진단검사가 매우 중요하다. 임시선별검사소의 익명 검사자를 감안하더라도 의무 검사 대상자의 참여율이 낮다는 것은 크게 걱정되는 대목이다.

당국은 작년 11월 중순 이후 두 달 넘게 이어진 코로나 3차 대유행이 일단 한 고비를 넘긴 것으로 보고 있다. 12월 25일 전국에서 하루 확진자가 1천240명까지 치솟은 것에 비하면 최근 1주일간 하루 평균 392.6명의 확진 사례는 그 기세가 한풀 꺾였음을 말해준다. 하지만 경계를 늦추기에 아직 이르다. 전국에서 산발적 감염이 계속되고 있고 종교단체와 요양시설, 유흥업소 등에서의 감염과 지역 확산 위험성이 여전히 잠재해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감염 경로 파악이 어려운 확진자 비율이 20%를 넘고, 무증상 감염자 등 위험 요인이 한둘이 아니라는 점에서 최근 대구 지역 코로나 상황은 큰 변수라고 할 수 있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는 말처럼 철저한 방역 태세와 자발적 진단검사 등 시민의 협력은 매우 중요하다. 코로나로 인한 사회경제적 위기 노출 시간이 길면 길수록 더 큰 피해를 입게 된다는 점에서 시민 모두가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에 한층 더 경각심을 가져야 할 때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