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코로나 조심하되, 확진자 혐오나 1호 확진 죄의식은 없어야

영덕에 사는 A씨는 지난달 한 장례식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검체 검사를 받았다. 양성 판정을 받고 생활치료센터에 격리됐다. 확진자와 같은 공간에 머문 시간이 짧았고, 마스크도 잘 착용했는데 양성이라니 이상해서 재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 하지만 거주지 동네에서 신상이 털려 엄청난 고통을 겪었다고 한다.

경북의 또 다른 군에 사는 B씨는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완치가 됐음에도 동네 사람들이 왕래나 접촉을 꺼려 외톨이로 생활하고 있다. B씨는 완치 후에도 한 달 이상 이어진 고립 생활로 이사를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 확진 후 완치된 C씨는 모임 동료들로부터 "완치됐더라도 혹 모르니 향후 3개월 동안은 모임 참석을 자제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한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부모들은 아이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 왕따를 넘어 전학하지 않고는 견딜 수 없을 것이라고 한다. 확진자 역시 피해자인데 가해자로 인식돼 집단 내에서 설 자리가 없는 것이다.

집단 내 1호 확진자, 슈퍼 전파자라는 오명이 두려워 코로나 검사를 꺼리는 분위기도 상당하다. 직장인 D씨는 얼마 전 코로나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이 나올 때까지 지옥 같은 시간을 보냈다. 자신이 회사 내 1호 확진자가 되어 사업장 폐쇄의 원흉이 될까 두려웠던 것이다. 그는 "차라리 코로나 검사를 받지 말 것을" 하고 후회도 했다.

작금의 코로나 발생 현황을 보면 언제, 어디서, 누구로부터 전염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확진자가 20%를 넘었고, 무작위로 실시한 검체 검사에서도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조심해야겠지만 조심한다고 안전하지도 않은 상황이다. 그러니 코로나 확진자에 대한 혐오나 신상 털기, 완치된 사람에 대한 기피도 없어져야 한다. 또 누구나 코로나에 노출될 수 있는 만큼 소속 단체 내 1호 확진자라는 죄의식에서도 벗어나야 한다. 막연한 혐오와 죄의식은 오히려 검사를 기피하는 원인이 되고, 코로나 확산을 부채질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