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文대통령, 정권 명운 걸고 코로나 백신 확보 나서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외에 화이자·얀센·모더나 백신은 내년 1분기에 접종이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화이자 등 3개사 백신을 1분기에 접종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물음에 정 총리는 "현재는 없다"며 "계약이 임박했으나 1분기 공급 약속을 받은 것은 없다"고 털어놨다. 다른 나라에 비해 백신이 늦어졌다는 지적에 정 총리는 "정부가 백신 TF를 가동한 지난 7월엔 확진자 수가 100명 수준이어서 백신에 대한 의존도를 높일 생각을 하지 않은 측면이 있다"고 했다.

정 총리 발언은 정부가 백신 오판(誤判)을 했고, 안이하게 대응했다는 것을 시인한 것이다. 코로나와의 싸움에서 방역과 함께 백신 확보는 기본이다. 그러나 문재인 정권은 국민 협조와 의료진의 헌신으로 이뤄낸 K방역을 정권의 치적인 양 자화자찬하다가 백신 확보에 실패했다. 정부가 확보한 백신은 전체 4천400만 명분 중 아스트라제네카 1천만 명분이 고작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마저도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이 언제 나올지 모른다. 여론이 악화하자 정부는 "FDA 승인 여부와 상관없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심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할 수 있는 게 이 백신밖에 없으니 이거라도 빨리 접종하자는 것이다.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닷새 연속 1천 명을 넘는 등 최악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정부는 백신 접종 시기를 앞당긴다지만 내년 1분기 접종마저 불투명하다. 이와 달리 영국과 미국 등은 백신 접종을 시작했고 중국, 러시아 등은 자체 백신을 내세우고 있다. 백신을 확보한 나라들이 긴 터널을 벗어나는 빛을 찾은 반면 우리는 캄캄한 터널을 헤매고 있다.

코로나로 고통을 겪는 국민은 정부의 백신 확보 실패에 분통이 터진다. 문재인 대통령은 백신 확보와 관련, 잘못된 판단을 하는 등 사태를 초래한 인사들을 가려내 책임을 물어야 한다. 대통령 자신에게 책임이 있다면 직접 해명하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 지금이라도 문 대통령과 정부는 정권의 명운을 걸고 백신 확보에 나서기 바란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