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민주당 소속 시도 의장들의 가덕도 공항 지지, 의도 불순하다

사실상 더불어민주당 일색인 전국 14개 시·도의회 의장단들이 7일 부산시의회에서 가덕도 신공항 건설 지지 선언을 했다. 지방균형발전이라는 그럴듯한 명분을 내세웠지만 국익보다는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끌어들이려는 불순한 집단행동이라고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동남권 신공항 문제로 십수 년째 TK와 PK가 첨예한 갈등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가장 큰 이해 당사자인 대구경북의 의장단을 쏙 빼버린 채 지지 선언을 하는 행태에 말문이 막힌다.

가덕도 신공항 지지 선언을 한 14개 시·도 의장들은 무소속인 경남도 의장을 제외하면 전원이 민주당 소속이다. 경남도 의장 역시 민주당 간판을 달고 출마해 당선됐다가 당내 갈등으로 제명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범여권 정치인으로 분류할 수 있다. 인천시 의장의 경우도 당초에 지지 선언에 동참하려 했으나 가덕도 신공항 건설이 인천국제공항에 좋을 게 없다는 지역구 여론 때문에 참가하지는 않았다.

이쯤 되면 집권 세력의 지방의회 의장들이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반대하는 대구경북을 따돌리고 특정 지역의 들러리를 자처하면서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운동을 하고 나선 것과 진배없다. 제목과 명의도 마치 전국 시·도의회의장협의회 공식 입장인 것처럼 표현하는 등 형식상 문제도 발견된다. 심지어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대구경북의 목소리를 '일각'의 왜곡과 폄훼라고 표현하는 등 대구경북민들의 자존심을 긁는 발언마저 마다하지 않았다.

국무총리실 검증위의 김해신공항 건설 재검토 발표가 사실상의 백지화라는 이들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다. 백번 양보해 이 주장이 맞다손 치더라도 4년 전 공식 평가에서 꼴찌를 한 가덕도로 동남권 신공항이 가야 할 이유는 없다. 천문학적 공사비와 심각한 환경 문제를 안고 있는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여권의 시·도 의장들이 지지하고 나선 것은 다수의 폭력이다. 민주당이 장악한 전국의 지방의회가 하는 행동이 현 집권 세력의 그것과 이리도 빼닮을 수가 없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