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해도 해도 너무한 민주당의 '조국 구하기' 꼼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법무부가 18일 당정협의회를 갖고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를 제한하는 법무부 훈령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 과정에서 검찰이 정치적 의도로 수사 기밀을 언론에 유출했다며 민주당이 문제를 제기한 데 이어 후속 조치로 훈령 개정에 나선 것이다. 뜬금없이 민생을 들고나와 '조국 정국'을 무마하려는 데 이어 조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에 영향을 주려 꼼수를 부리는 민주당 행태에 대한 비판이 무성하다.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는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것이 맞다. 하지만 조 장관 가족이 검찰 수사를 한창 받는 와중에 민주당과 법무부가 피의사실 공표를 제한하는 방안을 들고나온 것은 그 의도가 불순하다. 수사를 하는 검찰을 옥죄려는 속셈이 깔렸기 때문이다. 훈령 개정을 통해 조 장관은 피의사실 공표에 대한 검사 감찰권을 발동해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 검찰 수사를 탄압하는 수단으로 악용될 소지가 크다는 지적이 법조계에서 나오는 것도 이런 까닭에서다.

민주당은 적폐청산 수사 당시 국민의 알 권리를 내세워 피의사실 공표를 통해 정치적 이득을 봤던 전력이 있다. 이에 대한 반성 없이 피의사실 공표 제한에 나선 것은 또 하나의 내로남불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조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어떻게든 영향을 미치려는 꼼수다. 피의자 공개소환은 물론 수사 상황 브리핑도 여의치 않게 만들겠다는 것이다. 포토라인에 서는 조 장관 배우자를 못 보게 하겠다는 의도가 숨겨져 있다고 보지 않을 수 없다.

검찰에서 피의사실 공표를 공론화화고 연구해 관련자들을 입건했던 송인택 전 울산지검장은 피의사실 공표 제한 추진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검사 탄압 수단으로 악용될 소지가 크다는 게 그 이유다. 그러면서 조 장관은 이 문제에서 빠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가족이 수사받는 상황에서 관련자라고 할 수 있는 조 장관이 이를 다루는 것은 말이 안 된다. 검찰 수사로 위기로 내몰리는 조 장관을 구하려는 민주당의 도를 넘은 행태를 국민은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