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통령·여야 대표 회동 성과는 文대통령에 달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내일 청와대에서 만난다.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청와대 회동은 지난해 3월 5당 대표 회동 이후 1년 4개월 만이다. 최대 당면 과제인 일본의 경제 보복 대처를 비롯해 안보·외교 문제, 선거법 개정, 검경수사권 조정, 추가경정예산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동은 그동안의 만남과는 차원을 달리한다.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로 말미암은 경제 위기에서 촉발된 회동인 만큼 국민이 큰 관심을 두고 있다. 일본의 경제 보복 등 국가가 처한 총체적 난국 돌파 방안을 찾기 위해 대통령과 여야 대표가 만나는 것은 환영할 일이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는 이번 회동이 갖는 무게와 의미, 중요성부터 엄중하게 인식해야 할 것이다.

어렵게 성사된 회동이 의미 있는 성과를 도출하려면 문 대통령의 역할이 중요하다. 지금껏 문 대통령은 국정 전반에 대한 조언(助言)과 쓴소리를 듣고서도 국정에 반영하지 않거나 정책에 대한 고집을 꺾지 않았다. 이 탓에 대통령이 얘기를 귓등으로 흘려듣는다거나 받아들일 생각이 없으면서 듣는 시늉만 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까지 제기됐다.

하지만 이번 회동만큼은 문 대통령이 귀와 마음을 열고 야당의 얘기를 경청하고 국정에 적극적으로 반영해야 한다. 나라가 처한 상황이 미증유의 위기이기 때문이다. 야당은 일본의 경제 보복과 관련 대일특사 파견과 민관 협의체, 국회 방미단 등을 포함한 장단기 해법을 제안할 예정이다. 국방부·외교부장관 등 안보·외교라인 교체를 요구할 가능성도 크다. 문 대통령으로서는 듣기에 거슬리고 받아들일 의사가 없다고 하더라도 성의있게 듣고 자신의 견해를 상세하게 설명하면서 야당의 이해를 구해야 한다. 문 대통령이 진정성을 갖고 노력한다면 이번 회동에서 성과를 끌어낼 수 있다. 위기 돌파를 위한 국력 결집 실마리를 마련할 것인가, 아니면 대통령과 야당의 정쟁이 또다시 표출될 것인가. 청와대 회동 결과를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는 명심하기 바란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