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 中企 10곳 중 7곳…"물류 때문에 어렵다"

중기중앙회 ‘수출입 중소기업 물류애로 실태조사’ 발표
中企 절반 이상 "정부 운임지원 확대 필요해"

지난 1일 오후 부산 감만부두와 신선대부두에 컨테이너가 가득하다. 연합뉴스 지난 1일 오후 부산 감만부두와 신선대부두에 컨테이너가 가득하다. 연합뉴스

최근 해상 운임 급등, 선복난 등의 문제가 불거지는 가운데 물류수출입 중소기업 10곳 가운데 7곳(73.4%)이 물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수출입 중소기업 물류애로 실태조사'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일부터 11일까지 중소기업 519개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주요 물류 문제를 묻는 질문에 대다수의 수출입 중소기업들은 '해상 운임 상승(65.4%)'을 주된 문제로 지적했다. 세계 컨테이너선 운임 지표인 '상하이 컨테이너선 운임지수(SCFI)'는 지난 11일 기준 3703.93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바가 있다.

이어 ▷항공운임 상승(50.7%) ▷선복 부족(33.1%) ▷컨테이너 부족(24.7%) 순이었다.

이러한 물류애로에 따른 어려움으로는 영업이익 감소(60.5%)가 가장 많았고 ▷제품 가격경쟁력 저하(48.9%) ▷운임상승으로 인한 해외 거래처 감소(25.2%) ▷재고·화물 보관비용 증가(21.2%)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영업이익 감소에 대해 수출입 중소기업의 26%는 물류비 상승이 영업이익률 하락에 미치는 영향이 10%가 넘는다고 응답했다. 중소기업의 수출액 중 물류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6.8%, 수입액 중에선 평균 8%로 나타났다.

중소기업들이 바라는 정부 지원 방안으로는 운임지원 확대(58%)가 가장 높았으며, ▷선복 확보 지원 확대(17.5%) ▷컨테이너 확보 지원(10.2%) ▷화물 전세기 운항(7.3%) 순으로 나타났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정부에서 지난 하반기부터 수출입 물류애로 해소를 위해 정책을 펼치고 있으나, 수출입 중소기업이 체감하고 있는 물류애로는 여전히 큰 상황"이라며, "우리 수출입 중소기업들이 경기회복을 주도적으로 견인할 수 있도록 운임지원 확대 등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7위

5 4 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