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대구신세계, 여름엔 '아일랜드슬리퍼'로 시원하게

하와이 현지 문화와 전통 담은 수작업 생산품…신을 수록 발에 맞춰 변형

대구신세계 2층 비이커는 신상품 '아일랜드슬리퍼'를 전시 판매한다. '아일랜드슬리퍼'는 1946년 하와이에서 탄생한 70년 전통의 브랜드다. 하와이 현지에서 이곳 문화와 전통을 담아 수작업으로 생산한다. 오래 신을 수록 솔이 발모양에 맞게 바뀌어 더욱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다. 재질은 스웨이드와 가죽 두 종류로 플립스타일은 21만원, 슬리퍼스타일은 23만원에 판매한다. 대구신세계 제공 대구신세계 2층 비이커는 신상품 '아일랜드슬리퍼'를 전시 판매한다. '아일랜드슬리퍼'는 1946년 하와이에서 탄생한 70년 전통의 브랜드다. 하와이 현지에서 이곳 문화와 전통을 담아 수작업으로 생산한다. 오래 신을 수록 솔이 발모양에 맞게 바뀌어 더욱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다. 재질은 스웨이드와 가죽 두 종류로 플립스타일은 21만원, 슬리퍼스타일은 23만원에 판매한다. 대구신세계 제공

대구신세계 2층 비이커는 신상품 '아일랜드슬리퍼'를 전시 판매한다.

'아일랜드슬리퍼'는 1946년 하와이에서 탄생한 70년 전통의 브랜드다. 하와이 현지에서 이곳 문화와 전통을 담아 수작업으로 생산한다. 오래 신을 수록 솔이 발모양에 맞게 바뀌어 더욱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다.

재질은 스웨이드와 가죽 두 종류로 플립스타일은 21만원, 슬리퍼스타일은 23만원에 판매한다. 대구신세계 제공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8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