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지역경제 변화는? 동북지방통계청 ‘경제총조사’ 실시

14일부터 7월 30일까지

동북지방통계청 청사 전경. 동북지방통계청 제공 동북지방통계청 청사 전경. 동북지방통계청 제공

동북지방통계청은 6월 14일부터 7월 30일까지 전국의 사업체를 대상으로 '2020년 기준 경제총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코로나 이전과 이후의 경제 변화를 파악할 수 있는 첫 대규모 경제통계조사로 그 중요성을 더하고 있다.

조사 대상이 되는 사업체는 조사원이 직접 방문하는 대면 조사와 비대면 조사 중 선호하는 조사방식을 선택해 참여할 수 있다.

비대면 조사의 경우 조사원이나 시군구 통계 상황실, 080 콜센터(080-700-2020)로부터 참여번호를 제공받은 뒤 제총조사 홈페이지에 접속해 조사에 참여할 수 있다. 개인 컴퓨터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로도 가능하다.

비대면 인터넷 조사 기간은 7월 9일까지며, 대면 조사는 6월 16일부터 7월 30일까지 실시된다.

이번 조사에서는 디지털 경제 흐름을 포착할 수 있는 디지털 플랫폼 거래* 여부, 무인결제기기(KIOSK) 도입 여부, 배달판매 여부도 조사한다.

이재원 동북지방통계청장은 "2020년 기준 경제총조사는 대한민국 전체 산업과 경제구조를 파악하는 중요한 조사"라고 강조하며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포스트코로나시대 대응과 우리 경제의 역사와 경쟁력을 만드는 경제총조사의 성공을 위해 330여만 개 조사대상 사업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경제총조사는 우리나라 전체 경제활동을 파악하기 위해 전국의 사업체를 대상으로 5년마다 시행되는 조사로 지난 2011년에 처음 조사가 실시된 이후 올해로 3회째를 맞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