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미래車 부품 육성, 200억원 투입"…국비 확보

산업부 'e-드라이브' 사업에 선정…대구가톨릭대·계명대·영남이공대 참여
기존 내연기관 전환 '기술 고도화'

e-DS(e-드라이브시스템) 핵심부품 구성도. 대구시 제공 e-DS(e-드라이브시스템) 핵심부품 구성도.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미래차 핵심부품 사업 육성을 위해 국비와 시비 200억원을 투입한다.

대구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2021 '전력기반차 e-DS(e-드라이브시스템) 핵심부품산업 육성사업' 공모에서 최종 선정돼 국비 160억원을 확보했다고 11일 밝혔다. e-DS는 전력을 기반으로 움직이는 미래차의 전기구동 시스템에 해당하는 핵심부품으로 모터, 인버터, 감속기 등 핵심모듈과 이를 구성하는 관련부품을 포괄하는 개념이다.

이 사업은 기존 내연기관 중심의 자동차 부품기업들이 시대적 흐름에 따라 미래차 분야로 전환할 수 있게 촉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특히 미래차 부품 가운데서도 전기구동시스템 부품산업을 육성하고자 지역 자동차부품사들이 미래차 구동계 부품 관련 분야로 주력 생산품목을 전환하도록 유도하고 이에 필요한 기술 고도화를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주관하고 계명대, 대구가톨릭대, 영남이공대가 공동으로 수행한다. 사업에 참가하는 대학들은 산·학‧연 중심의 기업소통과 협력을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지원체계를 가동해 기업별 맞춤형 기술개발 서비스를 지원한다.

대학들은 지역 기업들이 내연기관차에서 미래차 산업 생태계로 순조롭게 전환할 수 있도록 인적 자원을 공급하는 역할에도 앞장선다. 이들 대학은 실무교육 중심의 전문 인력을 양성해 지역 e-DS 핵심부품 산업을 이끌어나갈 인적 자원을 공급한다는 복안이다.

이에 따라 전기구동시스템 및 전·후방 부품산업 기업들의 원천기술 확보와 기술력 향상을 통해 지역내 다양한 미래차 핵심부품 전문기업이 육성될 것으로 보인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지역 자동차기업의 미래차 핵심부품 기술개발 활동을 촉진함으로써, 지역에 미래차 부품산업 생태계가 형성되고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7위

5 4 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