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2년전부터 도지코인 개발자와 내통… '도지파더'의 큰 그림?

도지코인과 일론 머스크. 트위터 이미지 캡처 도지코인과 일론 머스크. 트위터 이미지 캡처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2019년부터 도지코인(Dodge coin) 개발자들과 협력해왔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가상화폐 전문 매체인 '디크립트'는 지난 14일(현지시간) 도지코인 개발자 중 한 명을 인용해 머스크가 비트코인(Bitcoin)보다 더 저렴하고 친환경적인 가상화폐를 만들고자 개발자들과 노력해왔다고 보도했다. 도지코인은 머스크가 최근 노골적으로 힘을 싣고 있는 가상화폐다.

도지코인 개발자인 로스 니콜은 더크립트와의 전화통화에서 "머스크는 2019년부터 개발자들에게 높은 수준의 거래 처리량 개선이 이뤄지도록 독려했다"며 "많은 조언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도지코인 개발자 중 네 명은, 비트코인의 7% 수준인 도지코인의 에너지 소비를 더 줄일 수 있다는 머스크의 그림에 낙관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개발자들이 머스크의 조언 등에는 귀를 기울이기는 했지만, 그의 재정적인 지원 의사는 거절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머스크는 최근 트위터에서 "(도지코인) 거래 시스템의 효율성을 개선하기 위해 도지 개발자들과 협력하고 있다"며, 이 작업은 "잠재적으로 유망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머스크는 최근 미국NBC방송 간판 코미디쇼 SNL에서 도지코인이 사기라는 농담을 하면서 연일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이후 본인이 찬양했던 비트코인을 '친환경적이지 못하다'고 돌연 말을 바꾸는가 하면, '테슬라가 도지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허용하길 원하느냐'는 온라인 투표를 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비트코인을 이용한 테슬라 자동차 결제를 중단한다는 폭탄선언으로 가상화폐 시장에 충격파를 던지기도 했다. 컴퓨터 사용에 따른 대규모 전기 소비가 화석연료 사용의 급증을 초래하고 결국 환경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이유에서다. 머스크는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에 수반되는 에너지의 1% 이하를 사용하는 다른 가상 화폐를 대안으로 찾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일론 머스크 SNL 인증샷. 트위터 캡쳐 일론 머스크 SNL 인증샷. 트위터 캡쳐

어제가 다르고 오늘이 또 다른 머스크의 광폭 횡보에 투자자들도 뿔이 났다. 전세계 개인 투자자를 중심으로 테슬라 불매운동 등 머스크에 대한 반감이 증폭했다. 덩달아 출렁이는 주가를 의식한 탓인지 머스크는 지난 13일에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당황하지 말라'는 의미의 영어 문구가 포함된 사진을 게재했다.

'늘 그렇듯'이라는 뜻의 "As always"라는 말과 함께 게재된 사진에는 테슬라의 전기 스포츠카 로드스터가 담겼으며, 대시보드에는 더글러스 애덤스의 책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첫머리에 나오는 문구인 'Don't Panic(겁먹지 마)'이 적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