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1분기 영업이익 542억원…전년 대비 165% 껑충

넷마블이 올 1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5천704억원, 영업이익 542억원을 기록했다.

넷마블은 14일 공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1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7% 늘어난 것이다. 특히 영업이익은 165.7%나 늘어났다.

지난해 11월 출시한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세븐나이츠2'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매출 상위권을 유지하면서 실적이 개선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1분기 해외 매출은 4천23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71%를 차지했다. 넷마블은 올해 모바일 MMORPG '제2의 나라' 출시에 이어 '마블 퓨처 레볼루션',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등의 기대작을 앞세워 글로벌 게임 시장 공략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지난 4월 쇼케이스에서 "제2의 나라는 모바일 MMORPG 시대를 개척한 '리니지2 레볼루션' 개발진이 만든 역작이다"라며 "만화 렌더링 방식의 3차원(3D) 그래픽, 수준 높은 전투신, 일본 유명 음악감독 히사이시 조의 배경음악이 더해져 이용자들의 감성을 사로잡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