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자율보행 로봇' 투입 터널공사 안전 점검

국내 최초…카메라 탑재·레이더 지형 파악
발파 직후 낙하 위험 사전 방지

포스코건설이 최근 국내 최초로 '포천~화도 고속도로 4공구' 터널공사에 고성능 측정장비를 탑재한 자율보행 로봇을 적용했다. 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이 최근 국내 최초로 '포천~화도 고속도로 4공구' 터널공사에 고성능 측정장비를 탑재한 자율보행 로봇을 적용했다. 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의 터널공사가 보다 정밀하고 안전해진다.

13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최근 국내 최초로 자율보행 로봇에 레이저로 지형을 측정하는 라이다(LiDAR)와 고성능 카메라를 탑재해 터널 내부의 시공 오류, 균열 등을 확인하는 작업에 투입했다.

자율보행 로봇은 발파 작업 직후 작업자가 터널에 투입되기 전 낙하 위험이 있는 암반 등 위험 요소를 확인해 사고를 사전에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자율보행 로봇은 바퀴 대신 4족을 달아 장애물이나 복잡한 지형에서의 이동이 가능하기 때문에 군사목적, 석유 굴착 현장의 가스 누출 탐지 등 위험한 작업에 주로 사용돼 왔다.

포스코건설은 이 로봇의 강점을 살려 최근 포천~화도 고속도로 4공구 현장의 터널 공사에 시범 적용해 성능을 검증했다. 또 라이다를 탑재한 드론으로 스캔한 정보를 바탕으로 지형·토공량 등의 사업부지 정보를 제공하는 '포스사이트(Pos-Site)' 시스템을 개발해 정밀설계와 시공오류를 확인하고 있다

아울러 측량 작업자 없이 경사면을 굴착하고 매설물이 있는 토지의 정밀한 굴착이 가능하도록 각종 계측기를 부착한 굴삭기도 현장에 투입해 성과를 올리고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현장 작업자의 안전을 지키고 작업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무인 로봇과 드론 등 스마트 기술을 적극 도입하고 있다"며 "모든 공사현장이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노하우를 축적해 세계 로봇 시장에 진출하는 방안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