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인플레·금리인상 공포탄?' 美 4월 소비자 물가 전년대비 4.2% 상승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 주지사가 3일(현지시간) 뉴욕시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식당과 체육관 등 각종 상점 등에 적용했던 인원 제한 규정이 오는 19일부터 주 전역에서 폐지된다고 밝히고 있다.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급속도로 개선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당초 계획보다 정상화 일정을 앞당겼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 주지사가 3일(현지시간) 뉴욕시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식당과 체육관 등 각종 상점 등에 적용했던 인원 제한 규정이 오는 19일부터 주 전역에서 폐지된다고 밝히고 있다.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급속도로 개선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당초 계획보다 정상화 일정을 앞당겼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미국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10년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전방위적인 물가 상승 속에 시장 전망치보다 훨씬 높은 CPI가 발표된 가운데 인플레이션 우려가 한층 커지고 금리인상 논쟁도 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노동부는 11일(현지시간) 지난 4월 CPI는 전년 같은 달 대비 무려 4.2% 상승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1년 9월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며 시장 전망치인 3.6%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4월 CPI는 전월 대비로도 0.8% 상승했다. 시장 전망치는 0.2%에 불과했다.

가격 변동성이 큰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 역시 4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0% 올랐다. 전월 대비로도 0.9% 상승했다.

이같은 소비자물가 상승세는 미국의 빠른 백신 보급과 경제 회복세, 초대형 경기부양 효과 등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 미국의 최근 물가 움직임은 심상치 않다. 구리·철광석 등 원자재 가격 인상은 물론, 자발적으로 일하지 않는 인구가 늘면서 구인난에 따른 외식 비용 등도 오르면서 기업, 가계 모두 물가 상승을 체감하고 있다.

미국 통화정책 당국은 아직까지 평균 2% 물가상승률과 최대고용이라는 목표까지는 갈 길이 멀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소비자물가가 예상보다 크게 상승한만큼 긴축 시점에 대한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인플레이션 공포가 재부상하면서 자산 시장 역시 요동칠 가능성이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