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대구경북광역본부-경북도교육청, 원격교육 품질 향상 위해 뭉쳤다

경북도내 초중고교와 특수학교 942곳·1만6천63실에 무선망 구축
인공지능·소프트웨어 등 다양한 IT 교육에도 활용될 전망

KT 대구경북광역본부는 경북 내 23개 시군의 초·중·고교와 특수학교의 교실에 무선망과 이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학교 무선망 및 학교 무선망 통합관리시스템' 구축했다고 12일 밝혔다.

경북도교육청은 코로나19에 따른 원격수업이 보편화되면서 시스템 구축을 결정했다. 다양한 온·오프라인 연계 교육을 요구하는 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것이다.

경북도교육청과 KT는 미래세대 주역인 학생들에게 보다 나은 교육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긴밀한 협업을 통해 각 학교별 정보통신 설계에서부터 구축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을 함께 진행했다. 이를 통해 경북도내 초·중·고교와 특수학교 942곳의 모든 일반교실과 일부 특별교실 1만6천63실에 무선망을 구축할 수 있었다.

이번 학교 무선망 구축으로 경북 학교들은 인공지능(AI)·소프트웨어(SW)교육, 디지털교과서, 온라인 공동교육과정 등 다양한 기술이 접목된 학습 방법을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 등교·원격수업이 반복되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보다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

KT는 학생들의 학습에 지장이 없도록 3개월가량 장비 사용법 교육, 학교 환경 맞춤형 속도 개선, 각종 장애 진단 등을 지원하며, 향후 5년간 유지보수를 지원한다.

안창용 KT 대구경북광역본부장은 "KT가 경북도내 모든 학생들이 개선된 교육환경에서 학습을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교육은 미래세대를 위한 투자인 만큼 안정적인 교내 인터넷 환경이 완벽하게 구현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