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서산단 아이피텍, 산단공 ‘미니클러스터’로 고속 성장

자율형MC 통해 공동혁신 비즈니스 창출
점화트랜스 제조업체 아이피텍, 코로나19에도 수출 성장

점화트랜스 제조업체 아이피텍 김영백 대표가 생산 공정을 둘러보고 있다. 아이피텍 제공 점화트랜스 제조업체 아이피텍 김영백 대표가 생산 공정을 둘러보고 있다. 아이피텍 제공

대구 성서산업단지에 있는 점화트랜스 제조업체 아이피텍㈜은 지난해 코로나19에도 수출액 170만달러를 달성하며 전년(90만달러) 대비 88% 고성장을 이뤄냈다.

25년 넘게 대구에서 가스·오일용 점화트랜스를 제조한 아이피텍은 경동나비엔, LG전자, 대성쎌틱 등 국내 기업은 물론, 2015년부터는 중국·미국·일본 등을 대상으로 직접수출까지 하고 있는 알짜 중소기업이다.

아이피텍의 점화트랜스가 중국산에 비해 20~30% 비쌈에도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은 품질제일주의 때문이다.

김영백 아이피텍 대표는 "가격이 비싼대도 우리 제품을 쓰는 것은 월등한 품질 때문"이라며 "제품 연구개발에 매년 3~5억원을 투자하며 품질 유지에 신경쓰고 있다"고 했다.

기본적인 품질 경쟁력을 갖춘 아이피텍이 성장에 날개를 단 것은 산업단지공단에서 운영하는 '미니클러스터'(MC)에 참여하면서부터다.

미니클러스터는 기업과 대학, 지원기관, 연구소 등 민간이 주도해 산업과제를 기획하고 각종 사업화 정보를 나누며 공동혁신 비즈니스 창출을 지원하는 협업체계다. 기존 공공주도에서 올해부터 민간주도 자율형 MC로 전환돼 사업이 추진 중이다.

산단공 대구지역본부는 바이오융복합소재, 지능형자동차부품, IT융복합, 기계금속소재 등 4개 분야로 나눠 미니클러스터를 운영 중이다. 지난달 말 현재 152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산단공 대구지역본부와 참여 기업들은 매월 마지막 주 회장단 회의와 매니저 정기 포럼 등을 열며 꾸준히 협업하고 소통한다. 또 기업성장 R&D 교육과 사업계획, 정책기획 지원을 받으며 사업 활로를 모색한다.

아이피텍은 IT융복합 MC에 참여하고 있다. 김 대표는 "공장 자동화 부분에서 미니클러스터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미니클러스터에 참여하면서 회사 경쟁력이 강화되고 해외 인지도를 확보해 수출에도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산단공 대구지역본부 관계자는 "기관 주도에서 민간 주도로 미니클러스터 운영이 본격화되고 있다"며 "우수사례를 계속해서 발굴하고 정부포상과도 연계해 기업이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