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인플레 우려로 일제히 하락…다우 1.36%↓ 마감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인플레이션 우려 속에 하락했다.

장중 2% 이상 급락했던 나스닥지수는 약보합권으로 마감했고, 장 초반 상대적으로 낙폭이 작았던 다우지수는 1% 이상 떨어졌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73.66포인트(1.36%) 하락한 34,269.16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6.33포인트(0.87%) 밀린 4,152.10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2.43포인트(0.09%) 떨어진 13,389.43으로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의 하락률은 지난 2월 26일 이후 최대다.

이날 시장에서는 인플레이션 우려가 다시 고개를 들었다. 유럽과 중국 등 전 세계 경제 지표가 개선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이 같은 인플레이션 상승이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조기 긴축을 촉발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도 인플레이션 우려를 반영해 장중 1.62%를 넘어서기도 했다.

특히 다음날 발표되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에 따라 인플레이션 압박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애널리스트들은 4월 CPI가 전년 대비 3.6% 오르고, 근원 CPI는 전년 대비 2.3% 상승해 전달의 2.6%와 1.6% 상승을 모두 웃돌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연준 위원들은 이날 일제히 인플레이션 압력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도 일시적인 수준에 그칠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주요 기술 기업들은 이날 큰 변동성을 보였다.

애플 주가는 장중 3% 이상 급락했다가 낙폭을 줄여 0.74% 하락세로 마감했다. 아마존 주가는 장중 2%가량 하락했으나 오후 들어 상승 전환하며 1% 올랐다.

테슬라 주가도 장중 5% 이상 떨어졌으나 -1.9%로 하락폭을 줄였다.

데이터 분석 기업 팔란티어 주가는 분기 손실을 기록했다는 소식에 개장 전 10% 이상 폭락했으나 정규장에서는 9% 상승했다.

미국과 유럽 당국에 코로나19 백신 긴급 승인 신청을 3분기로 늦추겠다고 밝힌 노바백스의 주가는 14% 하락했다.

S&P500지수에 11개 섹터 중에서 자재 관련주를 제외하고 모두 하락했다.

에너지 관련주가 2.56% 하락해 가장 크게 떨어졌고, 금융주와 산업주들이 1% 이상 하락해 다음으로 낙폭이 컸다. 에너지와 금융, 산업주들은 경제 재개에 수혜를 보는 업종으로 전날 상대적으로 낙폭이 작았던 업종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