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전문대, 교육부 ‘마이스터대 시범운영 대학’ 선정

교육부 신규 사업에 지역 유일 선정, 초정밀금형기술 분야 인재 양성

영진전문대 자료 사진. 본 기사와는 관련 없음. 영진전문대 제공 영진전문대 자료 사진. 본 기사와는 관련 없음. 영진전문대 제공

영진전문대가 대구경북 유일의 '마이스터대 시범운영 대학'으로 선정됐다.

대구시는 9일 교육부가 마이스터대 시범운영 대학으로 선정한 영진전문대가 향후 2년간 36억2천만원(국비 30억원, 시비 1억2천만원, 교비 5억원)을 들여 금형전문가 양성 등 산학협력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고숙련 전문기술 인재를 양성하려 교육부가 올해 신규 추진하는 사업이다. 영진전문대 등 전국 전문대 5개교가 선정됐다. 올해 지원규모는 학교당 20억원 등 총 100억원 규모다.

선정된 대학은 2년간 단기 직무 과정부터 전문기술 석사 과정까지 직무 중심의 교육과정을 개발·운영하게 된다. 특히 올해 고등교육법 개정으로 전문대에서도 석사 학위를 취득할 수 있어 성과가 더욱 기대되는 상황이다.

영진전문대는 이번 사업 선정으로 신산업과 연계해 초정밀금형기술 분야에서 마이스터를 키울 계획이다. 초정밀금형 개발 시 설계·가공·성형·검사 등 공정별로 빅데이터, 지능형 제어, 첨단신소재 및 스마트팩토리와 같은 신기술을 연계해 금형 산업의 혁신을 창출해 나간다는 각오다.

구체적으로 프로젝트 랩(Project Lab) 기반 산학공동기술 연구개발(R&D) 활동을 교육과정과 연계하고, 해외 우수기업의 선진금형 기술 학습을 위한 집중이수제를 실시해 교육 수요자와 기업 친화적 학사제도를 운영한다.

김태운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대학·기업·지역 간 협력 강화로 대구에 필요한 전문기술인재를 양성하고 정착시켜 지역발전을 이끌어내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