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비산먼지 자연분해하는 기술 개발

비산먼지 억제력도 좋고 가격도 80%이상 저렴해 건설현장에서 호평

포스코건설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포스코건설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포스코건설이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비산먼지를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을 개발했다.

포스코건설은 2019년 건설현장 비산먼지 저감을 위한 국책과제를 수행하면서 지난해 일반적으로 쓰이는 폴리머계 비산저감제보다 포집력을 향상시킨 저감제 기술을 특허출원했다. 또 이 기술을 한단계 더 발전시켜 자연분해되는 친환경 저감제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 저감제는 살포지역에 그대로 남아있는 게 아니라 3~6개월이 지나면 자연분해된다. 또 포집력이 뛰어난데다 비산먼지 억제력도 좋고 가격도 80%이상 저렴해 건설현장에서는 획기적인 제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실제로 포스코건설이 지난해 9월 서부내륙고속도로 11공구 건설현장에 시범 적용한 결과 일반 물을 이용한 살수차 대비 평균 50% 이상의 비산먼지 저감 효과를 거뒀다. 이에 포스코건설은 중소기업과 기술협약을 맺고 양산체제를 갖춘 뒤 서부내륙고속도로 10개 공구 전 현장에 적용해 나가기로 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성능 개선을 넘어 환경까지 모두 아우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는 점에서 의미있다"며 "건설현장의 환경개선을 위한 지원을 보다 확대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