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자회사 엘엔지벙커링, STS 방식 LNG 공급 성공

TTS, PTS, STS 방식 공급 잇달아 성공하며 LNG 벙커링 선도 기업으로

가스공사가 LNG 운반선 시운전을 위한 세계 최초 STS LNG선적 실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 제공 가스공사가 LNG 운반선 시운전을 위한 세계 최초 STS LNG선적 실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의 LNG 벙커링 자회사 한국엘엔지벙커링㈜은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경남 거제시 삼성중공업 조선소에서 LNG 수송선에 STS(Ship to Ship·선박 대 선박) 방식으로 LNG 공급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엘엔지벙커링은 가스공사가 지난해 12월 설립한 자회사로,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STS 방식 LNG 공급이 가능한 사업자다.

엘엔지벙커링은 이달 3일 아시아 최초 벙커링 겸용 선박인 'SM JEJU LNG 2호'를 이용해 가스공사 통영기지에서 LNG를 싣고 이튿날 거제 조선소에 입항, 18만㎥급 LNG 수송선에 호스를 연결한 뒤 가스 치환·냉각 후 LNG 약 4천400㎥를 공급했다.

지난 1월 TTS(Truck to Ship·트럭 대 선박), PTS(Port to Ship·항만 대 선박) 방식으로 LNG를 공급한 엘엔지벙커링은 이번에 STS 공급에도 성공해 3개 방식으로 LNG 벙커링을 모두 수행할 수 있게 됐다. 국내 조선사가 STS 방식으로 LNG를 공급받으면 선박 적기 인도에 유리하다.

엘엔지벙커링 관계자는 "STS LNG 선적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에 따라 향후 대기환경 개선은 물론 국내외 선사 대상 LNG 벙커링 사업 활성화와 LNG 추진선 발주 증가가 기대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