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1분기 역대 '최대 실적'…모빌리티·페이 등 급성장

매출 1조2천580억원·영업익 1천575억원…작년보다 45%·79% 늘어
광고·쇼핑 등 카카오톡 사업도 선전…"성장 가속 위해 과감하게 투자"

카카오가 올해 1분기 모빌리티·핀테크 등 신사업 부문의 급성장과 주력인 카카오톡 사업의 선전에 힘입어 역대 최고 실적 기록을 다시 썼다.

카카오는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1조2천580억원, 영업이익 1천575억원을 올렸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작년보다 각각 45%, 79% 증가한 것으로, 모두 역대 최대 기록이다.

대부분 사업이 고른 성장세를 나타낸 가운데 모빌리티·페이 등이 포함된 신사업 부문 매출(1천898억원)이 전년 동기 대비 89% 증가하며 가장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택시 서비스는 1분기에 역대 최고 수준의 일평균 호출 수준을 기록했고, 가맹 택시 숫자도 2만1천대로 늘었다. 카카오페이 거래액도 1분기 22조8천억원으로 58% 성장했다.

배재현 수석부사장은 컨퍼런스콜(전화회의)에서 "신규사업에 속하는 대부분의 공동체가 지속적인 영업이익을 창출하고 있거나 턴어라운드(실적 전환)에 매우 근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올해 카카오페이·모빌리티의 흑자 전환을 예상했다.

주력 부문인 카카오톡 관련 사업인 톡비즈 매출은 전 분기 대비 2%,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한 3천615억원을 기록했다. 카카오톡 광고 매출이 비수기임에도 59%나 성장했고, 선물하기 등 쇼핑 사업도 큰 폭으로 매출이 증가했다.

이외에 포털 부문(1천175억원) 등을 포함한 플랫폼 부문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한 6천688억원을 기록했다.

플랫폼과 함께 사업의 양대 축인 콘텐츠 부문도 5천892억원으로 작년보다 38% 성장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