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모화학, 자회사 코스모에코켐 흡수합병

코스모화학 온산공장 전경. 코스모화학 제공 코스모화학 온산공장 전경. 코스모화학 제공

코스모화학㈜이 자회사인 코스모에코켐을 흡수합병한다고 23일 밝혔다.

코스모화학은 22일 이사회를 코스모에코켐을 신주를 발행하지 않는 무증자 방식으로 흡수합병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코스모화학의 이번 합병은 보유 역량 및 자원 통합으로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새로운 성장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결정됐다.

코스모그룹 관계자는 "전구체 투자 검토와 맞물려 그룹 배터리 소재 수직계열화(코발트 정제à전구체 생산 à양극활물질 생산) 가속 등 2차전지 사업 강화를 위한 조치"라며 "배터리 소재 사업관련 투자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코스모화학은 전구체 생산에서부터 양극활물질 생산까지 소재의 안정적 공급이 무엇보다 중요한 현재 시점에서 중국에 대부분을 의존하고 있는 경쟁업체에 비해 국산화에 따른 수혜를 기대하고 있다.

코스모화학은 올 1분기 영업이익 7억, 당기순이익 12억원을 올리며 전 분기 대비 흑자전환을 이뤄냈다.

코스모화학 관계자는 "그룹 미래 성장 동력인 2차전지 소재 사업 성장 전략 실행을 본격화해 기업가치와 주주 이익을 제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