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해수배관 점검 로봇 '프라임' 개발…작업자 안전 확보

관련 기술 해외수출도 모색

한수원이 개발한 해수배관 내부 점검 로봇(프라임)이 한빛 원전에서 성능을 시험하고 있다. 한수원 제공 한수원이 개발한 해수배관 내부 점검 로봇(프라임)이 한빛 원전에서 성능을 시험하고 있다. 한수원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해수배관 내부 점검을 작업자 대신 수행하는 지능형 로봇(PRIME·프라임)의 시제품 개발을 완료했다.

22일 한수원에 따르면 지능형 로봇은 고위험 밀폐공간 작업에 해당하는 배관 내부를 자율 주행하면서 점검을 위한 타격 동작과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활용해 타격 음향을 분석, 배관의 건전성을 신속·정확하게 판단한다.

기존에는 지하에 매설된 배관 내부를 작업자가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타격 음향을 듣는 방식으로 점검을 수행했다.

이 로봇은 현재 한빛 원전에서 성능시험을 마치고 실전 투입을 준비하고 있으며 2023년을 목표로 전 사업장 고위험 배관점검 작업 적용을 계획하고 있다.

아울러 한수원은 로봇의 카메라 영상, 3차원 표면측정 값, 음향 데이터 등의 점검 결과를 가상의 3차원 배관 형상에 모사해 디지털 트윈 개념으로 구현하는 프로그램도 자체 개발하고 있다.

전혜수 한수원 디지털혁신추진단장은 "로봇 기술을 활용한 첨단 원전 운영기술로 국내 원전과 종사자의 안전성을 향상하고 발전분야의 첨단 기술을 선도해 나가겠다"며 "관련 기술의 해외 수출 및 현지 맞춤형 상품화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한수원은 2018년부터 원전 내부 수조의 방사선 구역에 잠수부 대신 수중 로봇(NUVIDA· 누비다)을 투입해 원격 점검을 수행하고 있으며, 중소기업과 협력해 취수구의 퇴적물을 3차원으로 측정하는 로봇(ISMUD·이즈머드)도 개발해 상용화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