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밀폐공간 내 유해가스 사전감지하는 기술 세계 최초 개발…'스마트 세이프티 볼'

한동대학교·노드톡스 등과 공동 개발

포스코 직원이 작업 현장에 스마트 세이프티 볼을 부착한 뒤 실시간으로 유해가스를 측정하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 직원이 작업 현장에 스마트 세이프티 볼을 부착한 뒤 실시간으로 유해가스를 측정하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밀폐공간 내 유해가스 존재여부를 사전에 감지할 수 있는 '스마트 세이프티 볼(Smart Safety Ball)'을 세계최초로 개발했다.

21일 포스코에 따르면 작업이나 정비 전에 스마트 세이프티 볼을 해당 공간에 던지면 가스 농도 등을 바로 측정할 수 있어 안전사고 예방에 효과적이다.

기존에는 밀폐공간의 가스 측정을 위해 긴 튜브로 가스를 뽑아 올리거나 휴대용 감지기로 직접 측정했다. 이 과정에서 작업자가 가스에 노출되는 안전사고가 많이 발생해 대응책 마련이 절실했다.

이에 포스코는 지난 2018년부터 스마트 세이프티 볼 개발에 착수했고, 이후 두차례 시제품을 제작해 제철소 내 다양한 밀폐공간에서의 성능 테스트를 거쳐 지난달 상용품 제작에 성공했다.

포스코는 우선 일부 부서를 대상으로 스마트 세이프티 볼을 시범 적용하고 상반기 내에 법적 인증까지 완료한 후 제철소 내 전 공장에 확대하기로 했다.

스마트 세이프티 볼은 직경(60mm)과 무게(100g)로 봤을 때 테니스 공과 유사하며, 산소, 일산화탄소, 황화수소 등 3가지 가스 농도를 파악할 수 있다. 측정된 값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등 전용 앱에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위험 수준 측정시 사전 등록된 동료와 관리자에게도 메시지와 위치정보가 전달된다.

스마트 세이프티 볼 통신거리는 장애물이 없는 평지에서는 최대 100m, 장애물이 있거나 밀폐된 곳에서는 30m 내외다. 또 내장 배터리를 장착해 2년간 상시 작동이 가능하다. 측정 센서가 항상 상부를 향하도록 하부에 무게 중심이 있는 오뚝이 기능도 갖고 있다. 자석을 장착해 내부 고정식 감지기로도 사용할 수 있게 했다.

포스코는 밀폐된 작업 공간의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스마트 장비인 '스마트 세이프티 볼'(Smart Safety Ball)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는 밀폐된 작업 공간의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스마트 장비인 '스마트 세이프티 볼'(Smart Safety Ball)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포스코 제공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