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차익실현에 코로나 재확산 우려로 이틀 연속 하락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 제공] 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 제공] 연합뉴스

뉴욕증시가 차익실현 움직임과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이틀 연속 하락했다.

 

2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56.33포인트(0.75%) 하락한 33,821.30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8.32포인트(0.68%) 밀린 4,134.94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28.50포인트(0.92%) 떨어진 13,786.27로 거래를 마쳤다.

지난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던 다우지수는 이틀 연속 하락하며 34,000선을 내줬다. S&P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도 이틀째 하락을 이어갔다.

기업 실적 호조세는 이어졌다. P&G가 이날 개장 전 공개한 1분기 주당순이익(EPS)는 1.26달러를 기록해 시장 예상치(1.19달러)를 웃돌았다. 존슨앤드존슨(J&J)의 EPS도 2.59달러로 팩트셋 집계치(2.34달러)를 상회했다.

그럼에도 차익 실현 매물과 전 세계적 코로나19 확산세 우려에 주가는 장중 내내 약세를 보였다.

전날 세계보건기구(WHO)가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또다시 증가하고 있는 점을 경고한 데 이어 이날 인도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소식이 투자자들의 우려를 자극했다.

전날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코로나19 기술팀장은 지난주 신규 확진자가 520만 명 보고됐는데 이는 팬데믹 시작 이후 주간 기준 최대치라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는 지난 이틀간 인도와 브라질의 확진자 급증으로 신규 확진자가 75만 명을 웃돌아 거의 최고치에 육박했다.

미 국무부가 '여행금지 권고' 국가수를 전 세계 80%까지 늘릴 것이라고 밝힌 점도 여행 관련주에 악재로 작용했다. 전날 5개 분기 연속 손실을 기록한 유나이티드항공의 주가는 8% 이상 하락했고, 아메리칸항공 주가도 6% 가까이 떨어졌다. 크루즈선사인 카니발과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등도 4% 이상 하락했다.

월가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 변동성지수(VIX)는 전장보다 8.04% 오른 18.68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