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의료 도입 더는 늦출 수 없다" 재계·벤처업계 한목소리

전경련, 벤처기업협회 '원격의료 글로벌 동향 및 한국의 대응 방향' 세미나 개최
장지호 닥터나우 대표 "원격의료 시장 성장은 세계적 추세…주도권 뺏기면 안돼"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이 20일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원격의료 글로벌 동향 및 한국의 대응 방향'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이 20일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원격의료 글로벌 동향 및 한국의 대응 방향'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 이후 원격의료의 필요성이 점차 커짐에 따라 재계와 벤처업계를 중심으로 원격의료 규제 완화에 대한 요구가 나오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벤처기업협회는 20일 전경련회관에서 '원격의료 글로벌 동향 및 한국의 대응 방향' 세미나를 열고 규제 완화를 강조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국민들의 원격 의료에 대한 인식이 그 어느 때보다 긍정적"이라며 "원격 의료 도입의 부작용을 막을 방안을 마련하는 것을 전제로 관련 규제 완화를 검토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전경련이 지난해 국민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원격의료 도입에 대한 긍정적인 의견은 62.1%로 부정적인 의견(18.1%)보다 세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이주완 벤처기업협회 부회장도 원격진료를 허용하지 않는 현행 의료법이 국내 투자를 위축시키고 관련 산업의 발전을 저해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감염병 대응 차원에서 원격의료의 한시적 허용을 통해 안정성과 필요성을 검증한 만큼 이제는 전격적인 허용을 늦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한 공감대는 지역에서도 형성되고 있다.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C-lab' 11기로, 비대면 진료‧의약품 배송 서비스 앱 '닥터나우'를 개발한 장지호 대표는 "원격의료 규제 문제는 환자 중심으로 볼 필요가 있다"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160만 건의 비대면 진료가 이뤄졌고 환자들의 만족도는 상당히 높았다. 당장 닥터나우의 서비스 재이용률도 80%가 넘는다"고 말했다.

이어 "원격의료 시장은 세계적으로는 빠르게 성장하는 추세임에도 국내에선 원격의료 도입을 위한 법 개정 논의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추후 한국이 관련 분야의 주도권을 선진국에 빼앗기지 않으려면 조속한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