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로봇산업 규모 확 키워, 세계적 공급기지로"

대구시-중진공-로봇산업진흥원-대경로봇협회 4자 업무협약 체결
市, 자유특구 성공적 추진…중진공, 200억 자금 지원…진흥원, 제품 실증비 확인
기업협회는 일자리 창출

대구시 등 관계기관이 대구 로봇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권영진 대구시장, 김창호 대경로봇기업진흥협회장, 손웅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 대구시 제공 대구시 등 관계기관이 대구 로봇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권영진 대구시장, 김창호 대경로봇기업진흥협회장, 손웅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 대구시 제공

로봇산업 분야 '비수도권 1위'로 성장한 대구를 세계적인 로봇산업 공급기지로 만들고자 지방자치단체, 지원 전문기관, 로봇기업 협회가 손을 맞잡았다.

대구시는 20일 자금·기술 지원 전문기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한국로봇산업진흥원을 비롯해 지역 로봇기업을 대표하는 대경로봇기업진흥협회와 4자 업무협약을 맺고 로봇산업 공급망 스케일업(scale-up)에 힘을 합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참여기관이 각자 역할을 맡아 지역 로봇 관련 기업의 성장을 돕고자 체결됐다.

우선 대구시는 현재 추진 중인 5G기반 첨단제조로봇 실증기반 구축사업과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등 로봇산업 육성 시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함으로써 글로벌 로봇클러스터(GRC)를 확대해 지역 로봇산업을 지속 성장시키겠다는 각오다.

또 코로나19로 급격히 수요가 늘어난 로봇서비스 산업 확산에 대비해 로봇산업의 기초가 되는 기계·부품 등 연관산업 시책도 추가 발굴할 예정이다.

중진공은 200억원의 지역 로봇기업 전용 정책자금을 0.1%의 우대금리로 운용한다. 이를 통해 로봇기업의 가장 큰 애로사항인 자금 부족을 해결하고 신기술 개발, 사업전환 등을 지원한다.

로봇산업진흥원은 보유한 장비를 활용한 기술개발 연계 인증·시험분석 평가를 20% 할인된 가격으로 지원한다. 진흥원은 로봇기업이 활발한 제품 실증을 할 수 있도록 융복합 소재부품 설계·디자인·분석 등을 저렴한 비용으로 지원하고, 다양한 기술 컨설팅도 제공할 예정이다.

대경로봇기업협회는 기업 자체 기술개발을 통한 스케일업 및 지역 일자리 창출에 힘쓸 계획이다. 또 역외 로봇기업 유치를 적극 추진하고 지역기업 업종전환, 지원사업 연계를 홍보하는 역할도 담당한다.

대구시는 그간 로봇산업진흥원 유치(2010년 7월)를 비롯해 로봇산업클러스터 조성(2017년 6월), 글로벌 로봇클러스터 구축(2018년 11월), 로봇 시장창출 및 부품경쟁력 강화사업(2015~2019년) 등 강력한 로봇산업 육성정책을 시행해 대구를 비수도권 중 로봇 분야에서 가장 앞서 가는 도시로 만들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코로나19로 비대면 경제가 확산함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로봇산업이 발전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번 협약이 지역 로봇산업 성장의 디딤돌이 돼 대구가 로봇산업 선도도시로 우뚝 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