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중소기업과 함께 슬로베니아 원전 기자재 공급 수주…해외시장 개척에 청신호

한수원이 크르슈코 원전 복수기 자성이물질 제거장치 설치를 진행하고 있다. 한수원 제공 한수원이 크르슈코 원전 복수기 자성이물질 제거장치 설치를 진행하고 있다. 한수원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은 지난해 4월 슬로베니아 원자력공사(NEK)로부터 수주한 '크르슈코 원전 복수기 자성 이물질 제거설비'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20일 한수원에 따르면 해당 사업은 약 70만유로(9억3천만원) 규모로 '복수기 자성 이물질 제거 장치'를 제작해 크르슈코 원전에 설치하는 일이다. 이 설비는 2010년 한수원이 산학협력(대동피아이·부산대)으로 공동 개발했으며 특허를 등록한 이후 고리1, 2호기에 적용해 성능을 입증했다.

특히 지난해 수주 이후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국내에서 1년간 무사히 설계 및 제작을 완료해 최초로 해외에 수출하는 데 성공했다.

이에 발주처(NEK)로부터 신뢰를 얻어 설치 완료 이후 후속 설비 개선 사업에 대한 참여 요구까지 받는 등 앞으로 슬로베니아 원전시장 진출에 청신호를 밝히게 됐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사업의 성공은 국내 원전 중소기업 개발품을 활용해 제품 홍보, 수주 및 설치까지 완료한 중소기업 상생경영의 모범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 있다"며 "국내 중소기업과 손잡고 국가별 발전사들의 수요 파악과 맞춤형 수출전략을 통해 해외시장 진출에 적극 나서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