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한국은행, 기준금리 0.5%로 동결

작년 7월 이후 일곱번째 동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기준금리가 현재 수준인 연 0.5%로 동결됐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15일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0.5%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작년 7, 8, 10, 11월과 올해 1월, 2월에 이어 일곱 번째 '동결'이다.

앞서 금통위는 코로나19 충격으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자 지난해 3월 16일 '빅컷'(1.25%→0.75%)과 5월 28일 추가 인하(0.75%→0.5%)를 통해 2개월 만에 0.75%포인트나 금리를 빠르게 내렸다.

하지만 이후 비교적 안정된 금융시장과 부동산·주식 등 자산시장 과열 논란 등을 고려할 때 금리를 더 내릴 필요성이 크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영향으로 민간 소비를 비롯한 경기회복 여부가 여전히 불투명해 섣불리 금리를 올려 소비나 투자를 위축시킬 수도 없는 상황이다.

기준금리 동결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기준금리(3월 0.00∼0.25%로 인하)와 격차는 0.25∼0.5%포인트(p)로 유지됐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