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방역의 결실” 대구 취업자 수 24개월 만에 증가세

3월 취업자 수 8만8천명 증가…역대 최대폭↑
"시민 주도 'D-방역'이 고용지표 회복의 원동력"

대구 3월 고용동향. 동북지방통계청 제공 대구 3월 고용동향. 동북지방통계청 제공

코로나19로 악화일로를 걷던 대구 고용지표가 반등을 이뤄냈다.

14일 동북지방통계청이 발표한 3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대구의 취업자 수는 121만2천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8만8천명(7.8%) 증가했다. 관련 통계가 작성된 1998년 1월 이래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종전 기록은 2000년 5월 8만5천명이었다.

업종별로 보면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8만2천명), 제조업(1만2천명), 전기·운수·통신·금융업(7천명), 건설업(6천명) 부문 순으로 증가했다. 농림어업 (-1만3천명), 도소매·숙박음식점업(-5천명) 순으로 감소했다.

이로써 대구는 23개월 간 이어진 역대 최장기 취업자 수 감소의 막을 내리게 됐다. 대구는 2019년 4월(-5천명)을 시작으로 올해 2월(-1만2천명)까지 전년 동월 대비 취업자 수가 감소했다. 이 기간 동안 취업자 수가 가장 많이 감소한 때는 1차 코로나19 대유행이 본격화한 지난해 3월(-9만명)이었다.

전문가들은 지난달 대구 고용 회복세는 코로나19 충격이 처음 닥친 지난해 3월의 기저효과와 시민들의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가 맞물린 결과로 분석했다.

임규채 대구경북연구원 경제일자리연구실장은 "대구의 주요 경제지표는 다른 지역과 비교할 때 훨씬 빠른 속도로 회복하고 있다. 이는 대구의 확진자 수가 비교적 적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민 방역이 만든 결실"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