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가 최저가 전쟁 확산…롯데마트도 뛰어들었다

쿠팡 도발에 이마트·마켓컬리 반격…롯데·홈플러스도 가세 검토
500개 품목 이마트와 동일가…앱 결제시 포인트 적립 5배로

유통가 '쩐의 전쟁'이 점입 가경이다.

쿠팡이 무료 배송 서비스로 치고 나가자 이마트가 최저가 보상제로 반격에 나서고 마켓컬리, 롯데마트 등 다른 경쟁사들이 가세하는 모습이다.

롯데마트는 15일부터 이마트가 내놓은 500개 생필품 최저가 보상 적립제에 맞서 해당 상품의 가격을 이마트몰에서 제시하는 가격으로 판매한다고 14일 밝혔다.

롯데마트는 이에 더해 해당 상품을 쿠폰 전용 애플리케이션인 '롯데마트 GO'를 이용해 결제할 경우 엘포인트를 기존 적립률보다 5배 더 적립해주기로 했다.

다만, 롯데마트는 대형마트들의 생필품 가격 차가 실제 크지 않다는 점과 가격을 비교하는 데 따른 피로감을 줄이는 차원에서 매일 실시간으로 가격 비교를 하는 대신 주간 단위로 가격 대응을 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롯데마트는 매주 수요일 해당 상품들의 가격을 비교해 최저가를 정한 뒤 목요일부터 해당 가격을 적용한다.

앞서 이마트는 8일부터 쿠팡의 로켓배송 상품과 롯데마트몰, 홈플러스몰의 점포 배송 상품 중 500개 가공·생활용품을 대상으로 가격을 비교해 이마트보다 더 저렴한 상품이 있으면 차액을 e머니(이마트 앱 전용 쇼핑포인트)로 적립해주는 최저가 보상적립제를 내놨다.

이후 12일에는 마켓컬리가 '온라인 최저가' 를 선언했다. 콩나물과 두부, 라면 등 60여 가지 상품을 온라인 최저가로 판매하는 'EDLP(Every Day Low Price) 정책을 전면에 내세웠다.

마켓컬리는 신규 가입 고객에 한해 인기 상품을 100원에 구입할 기회를 주는 '100원 딜'의 품목을 기존 6개에서 10개로 확대했다. 100원으로 구매할 수 있는 상품은 바비큐 백립, 초콜릿 아이스크림 등 인기 제품으로 구성했다.

또 첫 구매 후 제공되는 무료 배송의 기준 금액을 기존 2만원에서 1만5천원으로 낮췄다.

무료 배송 서비스 제공 기간은 첫 구매 금액에 따라 정해진다. 예컨대 첫 구매금액이 5만원이면 5만분(34일 17시간 20분) 동안, 10만원이면 10만분(69일 10시간 40분) 동안 무료 배송한다.

앞서 쿠팡은 지난 2일부터 익일 배송인 '로켓배송' 상품에 대해 가격이나 주문 개수와 상관없이 무조건 무료로 배송하는 행사를 시작해 유통가 '쩐의 전쟁'에 불을 지폈다.

쿠팡은 기존 유료 회원(로켓와우)만 이용할 수 있었던 무료 배송을 시한을 정해두지 않고 확대했다. 또 2만9천800원 이상 사야 무료 배송이 가능했던 해외 직구 서비스 '로켓직구' 상품도 조건 없이 무료 배송하고 있다.

이는 쿠팡의 강점인 로켓배송 서비스 경험을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결국은 로켓와우 회원을 늘리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유통업계의 한 관계자는 "시장점유율을 키우려면 결국은 아직 경험해보지 않은 고객을 유치하고, 다른 업체 고객을 데려와야 한다"며 "이를 위해 비용 부담에도 각종 행사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