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1분기 영업익 1조5천억원…’10년만에 최대’

2011년 2분기 1조7천억원 이후 가장 많아…철강수요·철강재값 오른 영향

포스코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포스코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포스코가 철강수요 상승 등 영향에 올해 1분기 영업이익 1조5천억원을 기록했다. 10년 만의 최대 실적이다.

포스코는 12일 1분기 잠정 실적을 공시하고 연결기준 매출 15조9천969억원, 영업이익 1조5천520억원을 각각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매출은 9.98%, 영업이익은 120% 증가했다.

포스코 별도기준으로는 매출 7조8천4억원, 영업이익 1조729억원을 기록했다.

포스코의 이번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2011년 2분기(1조7천억원) 이후 약 10년 만에 최대치 기록이다. 시장 전망치 평균 1조3천404억원도 훨씬 웃돌았다.

포스코는 또 2018년 3분기 이후 10개 분기 만에 1조5천억원대 영업이익을 냈다. 1조 원대로 복귀한 것도 2019년 3분기 이후 처음이다.

포스코는 2017년 3분기부터 9개 분기 연속 1조원대를 달성했다. 그러나 2019년 4분기 5천576억원까지 떨어진 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2분기 1천677억원까지 내려앉기도 했다.

이번 깜짝 실적은 세계 경기가 회복함에 따라 국내외 철강 수요가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철강재 가격도 오르면서 큰 수혜를 봤다.

앞서 포스코는 자동차, 조선, 건설 등 전방산업이 회복하면서 철강재 수요가 크게 늘자 매달 제품 판매 가격을 올려 수익성을 개선했다.

포스코는 오는 26일 1분기 콘퍼런스콜 방식으로 기업설명회를 연다.

포스코 관계자는 "올해부터 투자가 편의성을 높이고자 분기 실적 예상치를 기업설명회 개최 전에 미리 제공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를 비롯한 대구경북 12월 결산법인 상당수가 지난해에는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 대구사무소는 12일 대구경북 12월 결산법인 107개사 가운데 비교 가능한 99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도 결산실적'을 발표했다.

대구사무소에 따르면 지역 결산법인들의 2020년도 매출액은 68조7천860억원, 영업이익은 2조9천716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보다 10.43%, 36.99% 줄었다. 순이익도 1조1천814억원으로 30.47% 감소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