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코로나 시대, 안전 채용 시험장으로 각광받는 대구 엑스코

높은 층고, 넓은 공간 최대 장점…공공기관 등 전시장 활용문의 쇄도
이달 말 제2전시장 개관…“가동률 50% 달성 위해 노력”

11일 대구 엑스코에서 진행된 한국사학진흥재단 채용시험에서 응시생들이 간격을 두고 앉아있는 모습. 엑스코 제공 11일 대구 엑스코에서 진행된 한국사학진흥재단 채용시험에서 응시생들이 간격을 두고 앉아있는 모습. 엑스코 제공

엑스코가 위드 코로나 시대를 맞아 가장 안전한 '채용 시험장'으로 각광받고 있다.

11일 엑스코에 따르면 지난해 엑스코 전시장에서 50회에 걸쳐 3만여 명의 대규모 인원이 채용시험을 치뤘다. 올해도 채용 시즌을 맞아 이곳에서 각종 시험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달 13일 약 700명이 응시한 대구신용보증재단 신입사원 채용시험을 시작으로 이달 11일에는 900명 규모의 한국사학진흥재단 채용시험이 이어졌다.

앞으로도 대구도시철도공사 채용 필기시험 등 공공기관 시험과 빅데이터 분석기사 자격검정, 대구은행 책임자자격인증시험 등이 줄줄이 예정돼 있다.

엑스코는 지난해 2월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면서부터 전시컨벤션센터 전시장을 채용시험장으로 활용했다.

엑스코 전시장은 최대 17m에 달하는 높은 층고에 급속환기 공조 시스템까지 가동해 감염 위험으로부터 가장 안전한 인프라를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일반 학교 고사장의 평균 층고가 2.7m인 것과 비교하면 같은 면적이라도 엑스코는 6배 많은 체적(부피)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또 1인 1테이블을 배치하고 앞뒤좌우 네 방향 모두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해 수험생이 쾌적한 환경에서 안정적으로 실력을 발휘할 수 있게 하는 것도, 위드 코로나 시대 엑스코 시험장의 장점이다.

엑스코는 또 수험생의 안전한 동선 관리를 위해 철저한 방역을 진행하고 있다.

야외광장부터 거리두기를 실시하고, 비접촉 체온계를 사용해 발열 체크를 한 뒤 손 소독제와 니트릴 장갑을 배부한다. 수험생은 건물 입구의 열화상 카메라를 통과하고 시험장 앞에 설치한 에어커튼(통과형 몸 소독기)을 지나서야 입실할 수 있다.

엑스코 측은 "높은 층고와 넓은 공간을 갖춘 전시장이 안전한 시험장이라는 인식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는 안전한 시험 공간에 대한 수요가 계속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한편 오는 28일 제2전시장(동관) 개관을 앞둔 엑스코는 동관 전시장 활성화 전략으로 ▷서관 전시회 동관 이동 ▷경상북도 합작 신규 전시회 확대 ▷지역 PEO(전시 전문 기획 주최자) 육성 지원 ▷민간 PEO 협력을 통한 전시회 유치 확대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