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디지털 오픈랩에서 혁신 디바이스 개발한다

대구시, 과기부 ‘열린혁신 디지털 오픈랩 구축사업’ 지역거점 선정
2025년까지 119억원 투입, 중소벤처기업 지원

디지털 오픈랩으로 확대될 대구테크노파크 내 K-ICT디바이스랩 제품개발실. 대구시 제공 디지털 오픈랩으로 확대될 대구테크노파크 내 K-ICT디바이스랩 제품개발실.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공고한 '열린혁신 디지털 오픈랩 구축사업'에 선정됐다.

11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 선정으로 대구시는 대구테크노파크와 함께 오는 2025년까지 총 119억원(국비 110억원, 시비 9억원)을 투입해 디지털 오픈랩 구축을 추진한다.

디지털 오픈랩이란 5G·AI·VR 등 ICT 신기술과 교통·제조·농업 등 이종분야 간 융합 디바이스나 서비스를 개발·실증할 수 있는 열린 디지털 공간을 뜻한다.

대구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대구TP 내 구축된 K-ICT디바이스랩을 디지털 오픈랩으로 확대해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기반의 혁신 디바이스 개발을 지원하는 거점으로 만들 계획이다.

이렇게 구축된 디지털 오픈랩은 지역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혁신 디바이스 개발과 제작에 필요한 시설이나 장비, 협업 공간을 제공하고 기획, 개발, 사업화로 이어지는 전주기 제품개발을 돕게 된다.

오픈랩은 범부처·지자체 등과 연계해 ICT기술로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투자유치 지원으로 글로벌 비즈니스 환경을 제공하는 역할도 맡는다.

또 기존에 구축된 대구 5G 오픈 테스트랩과 연계해 5G네트워크 환경에서 다양한 5G융합서비스도 함께 개발·테스트할 수 있게 되는 등 신산업 시장 개척을 원하는 기업에 맞춤형 지원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인공지능, 5G 등 신기술이 적용된 제품과 서비스 출현이 가속화하고 있다"며 "지역 중소벤처 기업들이 신기술 융합 제품을 개발하고 신시장을 창출해 성장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