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미얀마 수출기업들 "사업 정리해야 하나…"

무협 대경본부 55개사 대상 조사…"피해 심각" 55% 사태 장기화 우려
기계·전기·전자, 섬유·패션, 자동차부품 등 주요업종 피해 커

5일(현지시간)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중국 오성홍기를 불태우고 있다. 미얀마에서는 쿠데타 이후 중국 정부가 군부를 비호하는 입장을 취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반중(反中) 정서가 고조되고 있다. 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중국 오성홍기를 불태우고 있다. 미얀마에서는 쿠데타 이후 중국 정부가 군부를 비호하는 입장을 취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반중(反中) 정서가 고조되고 있다. 연합뉴스

미얀마 사태가 악화되면서 대구경북의 현지 수출 기업 피해도 심각한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본부가 대구시·경북도와 공동으로 지역 55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 '대구경북 미얀마 수출기업 피해 현황조사'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절반 이상(55%)이 피해 정도가 '심각하다'(31%) 또는 '매우 심각하다'(24%)고 답했다.

피해 예상업종은 기계·전기·전자(19%)와 섬유·패션(14%), 자동차부품(14%) 순이었다.

연말까지 사태가 지속할 경우 예상되는 수출액 감소율은 '10% 이하'가 53%로 가장 많았지만, '50% 이상'이라는 응답도 20%나 나왔다. 특히 미얀마 수출 이력이 3년 미만으로 짧을수록 매출 감소폭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 유형별로는 물류·운송·통관 애로(58%)와 현지 수요 감소에 따른 매출 하락(40%), 현지 영업점·공장 조업 중단(27%), 운영자금 부족(15%) 등의 응답이 나왔다.

응답 기업들은 미얀마 사태 진정 시기를 1년 이내(55%)와 2년 이내(18%)로 예상하며 대부분 장기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

미얀마 쿠데타로 인한 지역기업 타격은 대미얀마 수출이 성장하던 상황이라 더 뼈아프다.

무협 대경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경북 미얀마 수출액은 5천600만달러(약 627억원), 직접 수출 기업은 177개사로 추산된다. 특히 지난해 대구 기업의 대미얀마 수출액(724만달러)은 코로나19 악재에도 전년 대비 5.9% 늘었다. 같은 기간 품목별로는 섬유류 수출액이 6% 감소했지만, 기계류와 철강금속제품이 각각 61.2%, 480.4%의 급성장세를 보였다.

미얀마 현지에 영업점을 둔 대구 수출기업 관계자는 "처음에는 사태가 곧 진정될 것으로 생각했는데 오산이었다"며 "상황이 점점 길어지고 심각해지고 있어 현지사업을 정리해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신영 무협 대경본부장은 "기계, 전기, 섬유업체 등 현지 생산시설에 투자한 기업들은 수출선 다변화와 리쇼어링 등을 통해 리스크를 분산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