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산단 분양 노하우 배우려 외부 기관들의 김천 방문 잇따라

 

김천일반산업단지 전경. 김천시 제공 김천일반산업단지 전경. 김천시 제공

경북 김천시 기업 투자유치가 전국 자치단체와 기관에 주목받고 있다. 성공적인 김천1일반산업단지 분양 노하우와 기업유치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김천을 찾는 발걸음도 분주하다.

김천시에 따르면 최근 전북도청을 비롯해 안동시청, 한국수자원공사, 상주시청, 경남 의령군청, 목포시청 등 관계자들이 김천시를 차례로 방문해 투자유치 사례를 한 수 지도받고 갔다.

김천1일반산업단지(3단계)는 아직 준공 전이지만 분양률이 무려 80%에 달한다. 준공 전 높은 분양률은 무엇보다 쿠팡 유치가 큰 도움이 됐다. 쿠팡은 전체 분양면적의 약 11%를 분양계약했다. 이런 쿠팡의 분양계약이 알려지자 다른 기업들의 김천산단 입주 문의도 쇄도했다.

김천시는 전국 최초로 네거티브 입주 규제를 도입해 기업 유치에 나선 것이 주효했는 것으로 분석한다.

지난 2월 25일 김천1일반산업단지(3단계)에 8만7천821㎡ 부지를 분양 계약하며 본격적인 투자를 시작한 쿠팡은 애초 서비스업으로 분류돼 산업단지 입주가 불가능했다.

하지만 2020년 산업집적법 시행령이 개정되며 네거티브 입주 규제가 도입되자 김천시는 법 시행일에 앞서 국내 최대 e-커머스 1위 기업 쿠팡㈜에 투자유치 제안을 했고 법 시행 후 특례지구 지정을 받아 관리 기본계획을 변경해 투자유치를 이끌어냈다.

김천시의 이런 발 빠른 행보는 전국 최초로 국내 리쇼어링 1호 기업인 아주스틸㈜을 유치하기도 했다. 더불어 ㈜동희산업의 국내 복귀 공장 증설도 유도해 냈다.

김천1일반산업단지에는 지난 3월 말까지 모두 24개 업체가 5천515억 원을 투자해 2천440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김천에 터를 잡은 기업들이 성공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김천일반산단 3단계 준공에 이어 신산업단지를 조성해 더욱 공격적인 기업 유치로 일자리를 창출하고, 미래 먹거리 산업을 육성해 지역 경제를 살리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