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지난해 양극재에 이어 올해 얼티엄셀즈에 음극재도 공급

수명, 충전, 가격경쟁력 등 갖춘 저팽창 음극재 독자개발

포스코케미칼 세종 음극재공장 전경. 현재 얼티엄셀즈에 공급할 음극재 생산을 위해 공장을 단계적으로 건설해가고 있다. 포스코케미칼 제공 포스코케미칼 세종 음극재공장 전경. 현재 얼티엄셀즈에 공급할 음극재 생산을 위해 공장을 단계적으로 건설해가고 있다. 포스코케미칼 제공

포스코케미칼이 양극재에 이어 독자 개발한 음극재를 미국 얼티엄셀즈에 공급한다.

5일 포스코케미칼에 따르면 GM과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에 합작 설립한 배터리사인 얼티엄셀즈의 생산 시점에 맞춰 전기차 배터리용 음극재를 공급하기로 합의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양극재 공급사 선정에 이은 성과로, GM이 생산하는 전용 전기차 플랫폼 '얼티엄'에 포스코케미칼 제품이 핵심 소재로 탑재된다.

이번 합의에 따라 포스코케미칼은 음극재를 미국에 공급해 세계 4위, 11%수준인 글로벌 점유율을 더욱 높일 수 있게 됐고, 얼티엄셀즈는 고품질의 배터리 핵심 소재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포스코케미칼이 개발한 저팽창 음극재는 전기차 배터리에 꼭 필요한 안정성, 수명, 충전속도 성능을 크게 높이면서 가격은 낮출 수 있는 소재다.

포스코케미칼은 전기차 배터리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기 위해 현재 단계적으로 증설하고 있는 세종 공장에서 저팽창 음극재를 생산할 예정이다. 또 얼티엄셀즈를 포함한 국내외 배터리사에도 공급을 확대할 방침이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이번 공급사 선정은 포스코 그룹의 연구개발, 양산 능력 확대, 원료투자 등 역량을 결집한 전폭적인 투자와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소재기업으로 자리를 굳건히 다지겠다"고 했다.

한편 포스코그룹은 2019년부터 포스코켐텍의 음극재와 포스코ESM의 양극재 사업을 포스코케미칼로 통합해 운영하고 있다. 여기에다 국내 최초로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를 설립해 포스코그룹 연구 인력과 인프라를 결집하고 있다. 목표는 2030년까지 이차전지소재 부문에서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 매출액 연 23조원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