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국내 조선소에 LNG 수송선 검사·수리 맡긴다

그간 해외에 수리 맡기다 코로나19로 국내서 진행

국내 조선소 삼강S&C에서 입거수리 중인 한국가스공사 국적 18호선 K.Jasmine호. 가스공사 제공 국내 조선소 삼강S&C에서 입거수리 중인 한국가스공사 국적 18호선 K.Jasmine호. 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는 자사 보유 LNG 선박에 대한 정기 입거수리를 국내 조선소에 위탁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정기 입거수리란 LNG 선박을 5년에 2회 정기적으로 육상에서 검사·수리하는 일을 뜻한다.

가스공사는 그간 인건비가 저렴한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등 해외 조선사에 입거수리를 위탁해왔다. 지난 2018년에는 싱가포르에 9척, 말레이시아에 1척을 맡겼고 2019년에는 싱가포르 11척, 말레이시아에 2척을 위탁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해외 입거수리가 어려워지자 가스공사는 지난해 약 84억원을 들여 국내 조선소에서 선박 7척 입거수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가스공사는 올해도 경남 등 국내 조선소(삼강S&C, 성동조선)와 협력해 그간 경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던 국내 LNG 선박 수리 분야를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가스공사는 국내 입거수리를 계기로 조선업계 일자리 창출은 물론, 수리비 외화 유출을 방지해 침체한 국내 경기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올해 국내 조선소에서 수리 예정인 가스공사 LNG 선박은 총 12척"이라며 "앞으로도 국내 조선업 육성을 위해 수리 수요를 지속해서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