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개 공기업 올해 5천명 신규채용, 40% 줄어 'LH는 신규채용 불투명'

코로나19 감염증 여파로 청년 고용한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16일 오후 대구 시내 한 대학교 취업게시판의 기업 채용 공고문이 비어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코로나19 감염증 여파로 청년 고용한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16일 오후 대구 시내 한 대학교 취업게시판의 기업 채용 공고문이 비어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한국전력공사(한전),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등 공기업이 올해 5000여명을 새로 채용할 예정인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로 경영이 악화된 곳이 많아 지난해보다 40%가량 줄어든 규모다. 다만 향후 상황에 따라 추가 채용을 하거나 아직 채용 계획을 세우지 못한 곳이 확정할 수 있어 실제 규모는 더 늘어날 수 있다.

4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시스템(알리오)과 각 공기업 공지 등을 보면 총 36개 공기업 중 27개가 올해 정규직 5천19명, 무기계약직 70명 등 총 5천89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나머지 9개사는 아직 채용 계획을 확정하지 못했다. 지난해 36개 공기업이 8천350명(정규직 7천638명, 무기계약직 712명)을 채용한 것과 비교하면 39.1%(3261명) 줄어든 수치다.

이들 공기업은 올해 채용 인원의 절반가량인 2천568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채용 절차를 시작할 예정이다.

가장 많은 인원을 채용하는 곳은 정규직 1천400명을 뽑는 코레일이다. 이 중 870명(62.1%)은 상반기 채용 예정이다. 두 번째로 많이 뽑는 한전은 정규직 1천100명을 채용할 계획이며, 시기는 검토 중이다. 한수원(정규직 427명, 무기계약직 5명), 한국수자원공사(정규직 365명), 한국도로공사(정규직 267명, 무기계약직 47명), 한전KPS(정규직 230명), 한국남동발전(정규직 152명) 등도 채용계획 규모가 큰 편이다.

이들 공기업은 신규 채용과 별개로 체험형 인턴도 총 6876명 뽑을 계획이다. 한전(1천800명)과 코레일(1천500명), 한수원(900명), 한전KPS(500명), 도로공사(400명), 강원랜드(260명), 남동발전·남부발전·중부발전(각 200명) 등이 각각 인턴을 뽑는다.

채용 계획을 세우지 못한 9곳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한국마사회 등이다. 투기 사태가 터진 LH는 조직 개편이 예고돼 있어 사실상 올해는 신규직원 채용이 물건너갔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로 직원들이 돌아가며 휴직하는 마사회 역시 채용 자체가 불투명하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