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훠궈·마라탕은 한국 전통음식" 만우절 맞아 中 골려준 '라카이'

라카이코리아가 만우절을 맞아 중국의 '문화 동북공정'을 비꼬며 라카이코리아가 만우절을 맞아 중국의 '문화 동북공정'을 비꼬며 "훠궈, 딤섬, 마라탕은 한국 것"이라는 내용의 풍자성 콘텐츠를 올렸다. 라카이 제공

국내 한 패션업체가 만우절을 맞아 중국의 '문화 동북공정'을 비꼬며 "훠궈, 딤섬, 마라탕은 한국 것"이라는 내용의 풍자성 콘텐츠를 올렸다.

라카이코리아는 1일 공식 홈페이지에 '4월 1일 중국 관련 공지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1년 365일이 만우절인 듯 멈추질 않는 중국의 역사 왜곡, 동북공정이 얼마나 황당한 주장인지 그 기분을 느껴봤으면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단원 김홍도 화백의 화풍을 본뜬 이미지와 함께 '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은 훠궈와 딤섬 그리고 마라탕을 즐겨드셨다'고 적힌 일러스트를 올렸다.

그림에는 조선시대 주막에서 사람들이 중국음식인 마라룽샤와 딤섬, 훠궈 등을 요리해먹는 모습이 담겼다. 중국 네티즌들을 겨냥해 해당 그림의 중국어판도 함께 올렸다.

라카이코리아는 "금일 이후로 중국의 모든 거짓말들이 사라지길 바라며, 라카이코리아는 현재 중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모든 역사왜곡에 맞서 끝까지 싸우겠다"고 덧붙였다.

 

라카이 코리아 제공 라카이 코리아 제공

앞서 이 업체는 지난달 3·1절을 맞아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에 배우 전효성과 함께 한복 광고를 내 화제몰이를 했다.

당시 업체는 광고를 내며 "최근 중국의 동북공정이 점차 심화되고, 우리의 다른 고유 문화로까지 번지고 있다"며 "우리 문화를 지키고, 또 3.1절 102주년을 기념하고자 한복 이미지 광고를 송출했다"고 밝혔다.

광고가 나간 직후 라카이코리아는 중국인들로부터 전화와 메일 등이 쏟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응해 중국 내 상품 판매 중단과 함께 중국 누리꾼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임을 공지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