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 '조카의난' 박철완 상무 해임…박철완 "주주와 소통해 회사 개혁할 것"

금호석유화학 박찬구 회장(좌측)과 박철완 상무. 연합뉴스 금호석유화학 박찬구 회장(좌측)과 박철완 상무. 연합뉴스

금호석유화학의 '조카의 난'이 삼촌의 승리로 일단락됐지만 2차전의 불씨가 여전히 남았다.

금호석유화학은 지난달 주총이후 박찬구(73) 회장의 조카 박철완(43) 상무를 퇴임시켰다.

금호석유화학 측은 지난달 31일 "박 상무에 대해 계약 해지에 따른 퇴임 발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회사는 박 상무의 퇴임 사유로 ▶임원으로서 시간과 비용을 업무와 무관한 곳에 사용한 것 ▶회사 승인 없이 외부 사외이사를 겸직한 것 ▶사내 논의 창구가 있음에도 부적절한 방식을 통해 의견을 제기한 것 등을 언급했다.

박 상무는 미등기 임원(해외 고무 영업 담당)이라 사측이 계약 해지하면 별도의 절차 없이 바로 물러나게 된다.

표면적으로 회사는 박 상무가 담당 임원으로서 사측에 대한 충실 의무를 위반해 사내 규정에 따라 퇴임시겼다고 발표했지만 안팎에서는 박 상무가 '조카의 난'을 일으킨 것에 대한 '괴씸죄'로 보는 시각이 많다.

박 상무는 올 1월 금호석유화학의 개인 최대주주(10.03%)로서 경영진과의 특수관계를 해지했다. 이어 경영진과 이사진 교체와 고배당을 요구하며 이른바 '조카의 난'을 일으켰다.

하지만 지난달 26일 열린 주총 표대결에서 박 상무는 삼촌인 박 회장 측에 완패했다.

금호석화 측은 이후 삼촌이 조카를 내쫓는 상황을 연출하지 않겠다며 박 상무의 자진 퇴사를 기대했지만 박 상무가 퇴사하지 않고 계속 출근하자 계약 해지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에 대해 박 상무는 사전 논의 없는 일방적 해임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박 상무는 사측의 퇴임 조치 직후 공식 입장문을 통해 "경영권 분쟁이 아님에도 사측이 경영권 분쟁으로 호도해 퇴임시키는 점은 유감"이라며 "사전에 어떠한 논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퇴임 처리한 회사의 소통 방식에서 폐쇄적인 문화와 거버넌스(지배구조)의 큰 개혁이 필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금호석화는 특정 개인의 것이 아닌 모든 주주가 소유하는 공개 회사로 모든 주주의 권익과 가치 증대를 최우선시해야 한다"며 "앞으로 모든 주주와 소통해 금호석화가 시장을 주도하는 혁신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특히 거버넌스(지배구조)의 개혁을 통해 기업 가치가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언급했다.

박 상무가 '일방적 해임'이라는 주장을 펼침과 동시에 본인과 가족을 통해 지분 확대에 나설 것을 예고하고 있어 '조카의 난' 2차전이 예상된다. 회사 밖에서 계속적으로 경영권 분쟁을 이어나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실제 박 상무의 모친 김형일씨와 장인 허경수 코스모그룹 회장은 주총 직전 의결권이 없는 상황에서 금호석화 지분을 추가 매입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내년 이후 주총에서 다시 한번 현 경영진과 표 대결을 펼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편, 박 상무는 고(故) 박정구(1937~2002) 금호그룹 회장의 1남 3녀 중 외아들로 지난 2006년 아시아나항공 과장으로 입사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전략경영본부에서 일하다 박삼구-박찬구 형제 간 경영권 분쟁 이후 2010년 박찬구 회장이 있는 현재의 금호석유화학으로 옮겼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